“조선도자, 히젠의 색을 입다”
“조선도자, 히젠의 색을 입다”
  • 박성민
  • 승인 2019.09.2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박물관, 한일문화교류 특별전
10월 1일부터 12월 8일까지 기획전시실

국립진주박물관(관장 최영창)은 오는 10월 1일(화)부터 12월 8일(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2019년 한일문화교류 특별전 ‘조선 도자, 히젠(肥前)의 색을 입다’를 개최한다.

히젠은 현재 일본 규슈 북부의 사가현(佐賀縣)과 나가사키현(長崎縣) 일대에 해당하는 옛 지명으로, 일본 자기의 발생지이자 도자기의 생산지로 유명한 곳이다. 일본의 도자문화는 임진왜란 이후 히젠을 중심으로 눈부시게 발전하여 17세기 중반에는 아시아를 넘어 유럽 각지로 도자기가 수출되었다. 히젠 자기는 아리타(有田·자기 생산지)나 이마리(伊万里·자기 수출항)의 이름을 따서 ‘아리타 자기’, ‘이마리 자기’로 불리기도 했다.

히젠에서 꽃핀 일본 도자문화는 조선의 영향을 빼놓고는 설명이 불가능하다. 일본에서는 임진왜란 이전부터 조선의 영향을 받아 도기 제작이 시작되었고, 임진왜란 당시 히젠으로 끌려간 조선 장인에 의해 1610년대 일본 최초의 자기를 만들었다. 다양한 색상으로 화려하게 만든 히젠 자기의 기원은 조선 장인이 만든 소박하면서도 친근한 조선 도자문화에서 찾을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 도자가 일본 도자문화에 끼친 영향과 조선 도자에 히젠의 색이 어떻게 담겨지고 발전해 나갔는지 살펴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한국과 일본에 소장하고 있는 조선과 히젠자기를 모았는데, 일본 등록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백자 청화 국화·넝쿨무늬 접시(일본 사가현립 규슈도자문화관 소장)’를 비롯하여 일본 규슈 소재 8개 기관이 소장하고 있는 71점의 히젠자기가 출품되었다.

이와 함께 히젠자기의 성립과 관련된 우리나라 각지에서 조사된 가마터 출토품과 왕실묘 부장품으로 확인된 ‘의소세손 의령원 출토품(국립중앙박물관 소장)’을 포함하여 국내외 19개 기관 소장품 200여점이 선보인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었다. 우선, 전시실 앞 복도에서는 순백자에 다양한 문양이 입혀지는 히젠 도자기를 다면영상으로 볼 수 있다. 전시실 입구에 들어서면 3D 프린팅으로 구현한 접시와 벽면을 이용하여 히젠 도자의 화려한 문양을 실감나게 표현한 프로젝션 맵핑 영상을 만나 볼 수 있다. 영상에서 순백의 도자기 형상은 일본에 영향을 준 조선의 도자기 기술과 임진왜란 때 포로로 끌려가 히젠 지역에 정착한 조선 도자기 장인을 의미한다.

1부는 임진왜란 전 일본 다도문화의 성행으로 인한 조선 도자의 수출과 조선 장인들이 미친 영향을 살펴본다. 도입부에서는 일본의 다실을 재현하여 일본 다도 문화 공간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다.

2부는 임진왜란 당시 끌려간 조선 장인들에 의해 탄생한 일본의 자기문화가 다양한 양식으로 성장·발전을 거듭하고 유럽으로 수출되기까지의 전개과정을 살펴본다.

3부는 17~19세기 조선과 일본의 도자교류를 살펴본다. 임진왜란 이후에도 일본은 차 그릇을 조선에 주문하였으며, 17세기 말 부터 일본도자가 발전하면서 반대로 조선에 일본도자가 유입되고, 일본 자기 문양이 조선 백자에 영향을 주게 되었다.

마지막으로 12점의 히젠 도자기 명품을 선별하여 일본도자의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였다. 화려하고 다양한 양식의 히젠자기를 한자리에서 비교·감상 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영상실에서는 아리타 자기가 탄생되어 400년 넘게 이어지는 모습을 담은 내용의 영상을 상영한다. 전시품과 함께 일본 도자문화의 발생에서부터 발전과정, 그리고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아리타 도자문화를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국립진주박물관 관계자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최하는 일본도자 특별전으로 도자사 연구자 뿐 아니라 도자기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들에게도 일본 도자문화와 한·일 문화교류의 양상을 살펴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성민기자

 

국립진주박물관은 오는 10월 1일부터 12월 8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2019년 한일문화교류 특별전 ‘조선 도자, 히젠(肥前)의 색을 입다’를 개최한다. 백자 채색 꽃바구니무늬 팔각 큰 항아리. /사진제공=국립진주박물관
국립진주박물관(관장 최영창)은 오는 10월 1일(화)부터 12월 8일(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2019년 한일문화교류 특별전 ‘조선 도자, 히젠(肥前)의 색을 입다’를 개최한다./사진=국립진주박물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