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째 평행선 달리는 북면 송전선로 사업
3년째 평행선 달리는 북면 송전선로 사업
  • 이은수
  • 승인 2019.09.25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 “주거밀집지서 1㎞ 이상 떨어진 계획안 제시” 요구
창원시 북면 송전선로 건설사업이 주민들의 거센 반대속에 3년째 해법을 찾지 못하고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특히 창원 북면과 인접한 함안군 주민마저 계속 반대하며 주민설명회조차 제대로 열지 못해 현안 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북면 송전탑 설치반대 대책위원회는 25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설명회 생략공고를 철회하고 대안을 제시하라고 한전에 요구했다. 이들은 “주민안전을 위해 주거밀집지서 1㎞ 이상 떨어진 계획안을 내놔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한전이 주민 다수가 반대하는 송전선로 계획을 밀어붙이고 급기야 주민설명회까지 생략하려 한다”며 “주민설명회 생략 공고를 철회하고 주거밀집지역에서 1㎞ 이상 떨어진 새로운 송전선로 사업계획안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같은 주장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오는 10월 1일부터 한전 경남본부에서 무기한으로 북면송전탑설치반대 및 원천무효를 위한 주민결의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한전이 함안군 칠원읍사무소에서 가지려던 ‘창원 북면 송전탑 건설’ 관련 주민설명회가 무산된바 있다. 지난 4일 오후 칠원읍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154kV 북면변전소 및 관련 송전선로 건설사업 사업시행계획’ 주민설명회를 열었지만 주민들은 참석하지 않았다. 함안군민들은 154kV 칠서 송전선로를 분기점으로 새로 설치되는 24기 철탑 가운데 18개 철탑이 함안지역에 설치되고 6개 철탑만 북면에 설치되면서 함안군민들만 피해를 입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민들은 설명회에 참석해서 반대 입장을 내더라도 의견이 반영되지 않는다는 점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전 남부건설본부는 도시개발, 산업단지 신설 등으로 북면 지역 전력 수요가 늘고 있다며 인근 함안군에서 송전선로를 끌어와 창원시 북면까지 연결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한편 설명회가 무산됐지만 한전은 예정대로 산업통상자원부의 실시계획승인을 받아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계획대로라면 한전은 내년 7월께 착공할 전망이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창원시 의창구 북면 송전탑 설치반대 대책위원회가 25일 창원시청에서 북면 송전선로 사업 대안 제시를 한전에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