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과 남해대학의 시너지 효과
남해군과 남해대학의 시너지 효과
  • 이웅재 기자
  • 승인 2019.09.3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웅재기자(지역부)
이웅재기자
이웅재기자

경남도립남해대학이 항공정비분야 중심대학으로 우뚝 설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남해대학은 최근 국토교통부로부터 전국 국·공립대학 최초로 ‘항공정비사 전문교육기관’에 지정됐다. 이는 국토부의 항공정비사 면장 2차 실기시험에서 6개월 현장근무 조건인 작업형 면제의 특혜에 다름없다.

이를 위해 남해대학은 60억원의 예산으로 현장 미러형의 최신식 항공정비 실습동을 구축했으며, 항공전자·기계·SW분야 항공사와 공군 출신으로 교수진을 구성했다.

남해대학 ‘전문교육기관’ 지정을 두고 항공종사자 면장 취득의 특혜란 평가가 나오는 배경에는 지난 9월 23일 개정된 국토부의 항공안전법 시행규칙에서 ‘응시자격’을 명확히 구분하고 있기때문이다.

개정 규칙에 따르면 국토부 지정 항공정비사 전문교육기관에서는 2410시간의 교육과정을 이수하면 된다. 하지만 현장 종사자는 4년, 지정받지 못한 대학은 6개월 또는 1년 정도의 현장 근무를 해야만이 응시자격이 주어진다.

남해대학 홍덕수 총장은 “학계에선 전국적인 인구감소 여파가 제일 먼저 대학가에 타격을 줄 것이란 예측이 분분하다. 심지어 벛꽃 피는 순서대로 문닫고, 1차로 전문대학이 대상이 될 것이라 한다”며 “남해대학은 경남도의 전략사업 육성방침에 발맞춰 항공분야 등 특성화와 차별화 방식으로 생존·성장전략을 구사할 것”이라고 했다.

남해대학의 이번 쾌거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대학 특성화 전략이 남해군의 청년정책과 맞닿아 있기 때문이다.

남해군은 수십년 동안 지속된 인구감소로 소멸도시 상위권에 거론되고 있다. 이를 개선코자 군은 청년층 등 생산가능인구를 늘리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모색하고 있다. 청년창업가육성과 청년창업거리조성, 경남지역혁신포럼에서 채택된 청년 이주·정착지원 프로그램 등 2개 의제도 이의 일환이다.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하란 말이 있다. 정부도 마땅한 방안을 찾지 못하는 생산가능인구 증가 문제다. 대학과 지자체의 협력이 절실하다. 청년인구의 보고 남해대학이 발전하면 남해군이 앙망하는 청년인구는 저절로 들어온다. 현재도 800명이 머물고 있다. 한 학과 정원 70명은 3년후 210명이다. 제대로 된 경쟁력 있는 학과 하나의 효력이 이렇다. 인구유입의 요람이자 인구증가의 인프라인 지역대학의 가치는 지대하다.

지자체와 대학이 함께하면서 보여주는 상생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