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분야 경보시스템
정치분야 경보시스템
  • 박도준
  • 승인 2019.10.0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미탁이 접근했던 지난 2, 3일 10통의 안전안내문자를 받았다. 이 문자는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물적 피해를 주는 태풍, 지진, 해일 등에 대한 상황을 국민들에게 신속히 전파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안전안내문자 발송과 같은 것을 공공경보시스템이라고 한다.

▶공공경보시스템(PWS:Public Warning System)은 중앙재난안전센터가 발령한 지진이나 해일과 같은 긴급 재난경보, 국가 비상사태 등의 긴급 경보명령을 이동통신 시스템을 통하여 사용자에게 신속하게 문자로 알려주는 시스템을 말한다.

▶지난 2016년 경주포항지진 때 당시 국민안전처의 문자 발송이 늦어져 비난여론이 쇄도한 이후 발송속도가 빨라져 지진을 느끼기 전에 문자를 받아봐 지진예보 문자라고 할 정도이다. 2017년 창원시와 김해시가 창원 터널 사고로 극심한 정체현상을 빚자 안내문자를 발송했는데 너무 늦게 발송해 혼잡을 가중시켜 혼쭐이 난 적도 있다. 이처럼 경보시스템은 우리 생활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다.

▶1999년 대외부문, 2004년 금융, 원자재, 부동산, 노동 부문에도 조기경보시스템을 구축했다. 국가위기경보시스템도 2004년 구축됐다. 국가위기경보를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로 구분해 대처하고 있다. 모든 분야에서 재난과 안전에 대한 경보시스템이 구축되고 있는데 안되는 분야가 있다. 정치분야다. 정치분야에 이 제도가 빨리 도입되어 국민들이 피해를 입지 않았으면 좋겠다.

박도준 지역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