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차단에 구제역·조류독감 방역까지
돼지열병 차단에 구제역·조류독감 방역까지
  • 박철홍
  • 승인 2019.10.10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내년 2월까지 특별방역
상황실 운영 등 24시간 대응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경남도가 이달부터는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AI) 특별방역에 돌입했다고 10일 밝혔다.

내년 2월까지를 특별방역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ASF 발생에 따른 긴급 방역조치와 함께 구제역과 AI 예방을 위해 방역역량을 총결집 할 계획이다.

우선 위험시기 취약요소별 차단방역을 강화하고 신속한 초동대응을 위해 전 시·군, 유관기관, 생산자단체 등에 가축방역상황실을 설치·운영함으로써 24시간 비상 대응태세에 들어간다.

경남도는 구제역 사전 예방을 위한 백신 항체 양성률을 높이기 위해 소와 염소의 경우 오는 11월과 내년 4월 연 2회 일제 접종을 한다. 돼지는 취약농장을 중심으로 보강 접종을 추진한다.

또 농가의 자율접종을 유도하기 위해 50마리 이상 사육하는 소 전업농가에 대해 연 1회, 돼지농가는 연 4회로 구제역 검사를 확대한다.

구제역 진단시간을 기존 6시간에서 15분으로 단축할 수 있는 신형 간이 진단키트를 현장에 공급해 유사시 신속한 초동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AI 방역은 과거 발생지역과 밀집사육단지를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해 예찰과 소독, 방역점검을 강화한다.

주요 철새도래지와 전통시장 등 방역취약지역에 농가, 거점소독시설, 통제초소, 축산시설로 이어지는 ‘4단계 차단방역 벨트’를 구축한다.

ASF 예방을 위해 시·군별 도 경계지역, 주요 도로 길목에 설치된 거점소독시설 20곳, 이동통제초소 27곳 등 방역시설 47곳과 연계해 구제역·AI 차단방역에 주력한다. 이와 함께 도 소속 가축방역관을 시·군별 방역관리전담관으로 지정해 시·군 방역대책 추진실태를 점검한다.

현장에서는 취약농가별 시·군 전담공무원제를 시행해 의심가축 발생여부 등 농장 방역상황을 정기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이정곤 농정국장은 “축산업을 악성 가축전염으로부터 지켜나가기 위해서는 도민들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