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숙원 옛 영산고등학교 부지 공공개발”
“11년 숙원 옛 영산고등학교 부지 공공개발”
  • 강민중·정규균기자
  • 승인 2019.10.10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교육청-창녕군 업무협약 체결
경상남도교육청과 창녕군은 10일 창녕군청에서 옛 영산고등학교 부지와 건물에 대한 활용방안을 모색하고자 상호협력하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종전의 영산고등학교와 영산여자고등학교가 통합하여 영산고(공학)이 되면서 2008년 3월 1일 이설한 이후 유휴부지가 된 것을 이번에 경상남도교육청과 창녕군이 업무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새로운 활용방안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은 경상남도교육청이 부지 및 건물을 공공용으로 활용하도록 창녕군에 매각하고, 경상남도교육청과 창녕군이 생태환경교육발전을 위하여 상호 협력하는 것이다.

박종훈 교육감은 “오랜 기간 유휴부지로 남아 있던 학교부지가 공공용도로 활용되는 것은 참 잘된 일이다. 앞으로 생태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해서도 창녕군과 긴밀한 업무 협력으로 지역교육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정우 군수는 “11년 넘게 활용방안을 찾지 못한 옛 영산고등학교 부지를 매입하여 공공용사업에 활용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구증가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역민의 의견을 수렴해서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확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민중·정규균기자



 
10일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오른쪽)과 한정우 창녕군수가 옛 영산고 부지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을 한 뒤 군수집무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