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주남저수지서 ‘가을의 전령사’ 기러기 선발대 첫 관찰
창원 주남저수지서 ‘가을의 전령사’ 기러기 선발대 첫 관찰
  • 이은수
  • 승인 2019.10.10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는 10일 기러기 선발대가 주남저수지에서 첫 관찰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관찰된 기러기는 큰기러기, 쇠기러기 70여마리이며, 작년에 비해 2주 정도 빨리 찾아왔다. 이것은 번식지인 시베리아의 추위가 일찍 찾아 왔기 때문으로 보인다. 큰기러기와 쇠기러기는 해마다 10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8000여마리가 주남저수지를 찾아와 겨울을 보내는 대표적인 겨울철새이다.

창원 주남저수지는 겨울이면 50여종, 2만~3만여 마리의 겨울철새가 월동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철새 도래지이며, 2008년 창원에서 개최된 ‘제10차 람사르 총회’ 이후 국제적으로 더욱 알려진 철새 명소이다.

강신오 주남저수지사업소장은 “올해 기러기들이 작년에 비해 일찍 찾아온 만큼 철새 보호를 위해 만전을 다할 것”이라며 “철새 먹이터 조성을 위한 농경지 매입, 생물다양성관리 계약, 저수지 내 연 군락지 제거 작업과 함께 특히, 올해 첫 시행하는 무농약 창원형 자연농업 등을 통해 보다 친환경적인 철새 서식지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창원주남저수지사업소는 방문객들이 더 즐겁고 안전한 탐조여행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철새 생태관광의 명소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창원 주남저수지에서 ‘가을의 전령사’ 기러기 선발대가 첫 관찰됐다. 사진은 큰기러기가 휴식하고 있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