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산업용 3D프린터 전시회 16일 개막
국내 유일 산업용 3D프린터 전시회 16일 개막
  • 정만석
  • 승인 2019.10.10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
4차 산업 솔루션과 대한민국 제조업의 새로운 미래를 보여줄 ‘TCT KOREA 2019’가 16일부터 18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TCT KOREA는 국내 유일의 산업용 3D프린터 및 적층제조분야 전문전시회다.

경남도, 창원시가 주최하고 창원컨벤션센터(CECO)와 영국 TCT그룹이 공동으로 주관한다.

TCT그룹은 20년 전 세계 최초로 3D프린터/적층제조 전문전시회를 영국(버밍엄)에서 개최했다. 현재 영국, 미국, 독일, 중국, 일본 등 6개국 10여개 도시에서 개최하는 3D프린터 전시회를 개최하는 역사와 전문성이 있는 기술전문전시업체다.

‘전통 제조 산업의 미래를 보다’란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TCT KOREA 2019에서는 세계 3D프린터 및 적층제조기업 58개사가 참가하며 200개 부스 규모로 개최된다.

세계 산업용 3D프린터 선두기업들이 참가해 금속 및 비금속 3D프린팅/적층제조기기, 소프트웨어, 스캐너, 측정 및 계측기기, 3D서비스, 소재 등 3D프린트 관련 다양한 전문기술들을 소개하고 이를 통해 우리나라 주력 제조 산업인 항공, 조선, 자동차, 전자제품 등에 직접 적용 가능한 기술뿐 아니라 전통적 금속가공 기술을 대체할 솔루션을 제시한다.

특히 미국현지 기업인 마크포지드는 카본, 유리, 케블라연속섬유 출력기술이 접목된 복합소재 프린터를 국내 최초로 소개한다. 3D프린팅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3D시스템즈는 3DP 선두기업으로 차별화된 기술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 제조 강국 독일의 대표기업인 트럼프는 멀티레이저로 산업용 소형파트 및 시리즈 생산에 최적화된 트루프린트(TruPrint) 1000 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토종기업들의 우수한 기술도 선보인다. 국내 3D프린터 선두주자인 캐리마를 비롯하여 세계 최초 마그네슘을 이용한 3D프린터를 개발한 대건테크는 dpert Metal 3D프린터를 선보여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3D프린터 활용사례를 제시한다.

전시회에는 3D프린터 소재산업의 현주소를 알려줄 3D프린터 소재기술 특별관이 마련된다.

전시회와 동시 행사로 3D프린팅/적층제조 기술 산업의 발전과 현황, 제조 산업의 확대적용을 위해 세계적인 석학들을 초청해16일 부터 17일 까지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 창원 그랜드볼룸에서 국제 기술컨퍼런스도 열린다.

컨퍼런스에는 우주항공&자동차, 툴링 및 시뮬레이션, 디자인&이노베이션, 3DP /AM사업, 소재&공정처리 분야 등 총 14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전시장 내에서는 참가업체의 신제품·신기술을 소개하는 자리에 20개사가 참가해 3D프린터의 최첨단 기술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다.

이외에도 행사기간 중 매일 추첨을 통해 다양한 경품도 제공한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