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들이 바라는 경남의 미래상 논의”
“도민들이 바라는 경남의 미래상 논의”
  • 정만석
  • 승인 2019.10.13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미래2040 도민원탁회의 개최
경남도는 제4차 경남도종합계획(경남미래2040)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도민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지난 12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경남미래2040, 제2차 도민원탁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도민참여단 중 참여 희망자 80여 명이 참석했다. 지역별, 연령별, 성별로 다양하게 구성된 12개 그룹으로 나누어 경남의 핵심가치 및 도민이 바라는 경남 미래상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미래세대를 대표하는 10대 고등학생 한 그룹이 참여해 미래경남의 모습에 대해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앞서 도와 경남연구원은 지난 5월 20일부터 6월 10일까지 3주 동안 제4차 도 종합계획 용역의 도민 공감력과 실천력 강화를 위해 도민참여단을 모집한 결과 총 279명의 도민들이 신청 접수했고, 신청자 전원은 현재 도민참여단으로 활동하며 전용 SNS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제4차 경남도종합계획인 경남미래2040은 우리 도의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도가 나아가야 할 목표와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고 도의 각종 하위계획 및 시군 종합계획의 정책방향과 전략을 선도하고 안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도민들이 바라는 경남의 미래상에 부합하는 경남을 만들어 가기 위해 도민원탁회의, 경남미래 2040 포럼, 설문조사 등 다양한 도민의견 수렴채널을 가동하여 도민이 참여하고 지지하는 경남미래2040 수립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경남도는 지난 12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제2차 도민원탁회의를 개최했다./사진제공=경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