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최첨단 농업기술 등장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최첨단 농업기술 등장
  • 최창민
  • 승인 2019.10.1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추진상황 최종 보고회
가상현실체험공간·미래식량산업·스마트온실 등
우리밀 체험놀이 다양한 농업 힐링 체험행사 구성
진주시가 오는 11월 열리는 ‘2019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를 통해 최첨단 농업기술을 선보이며 미래 농업의 방향을 제시한다.

시는 15일 오후 3시 시청 문화강좌실에서 조규일 진주시장과 자문위원, 봉사단체 대표, 유관기관 관계 공무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추진상황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미래농업의 방향을 제시하는 농업기술전시와 체험 프로그램을 늘리는 한편 유관기관의 참여도를 확대하고 농업 홍보용 프로그램과 체험형 콘텐츠를 개발 등 다양한 행사계획을 소개했다.

먼저 ‘스마트농업관’에서는 농촌진흥청,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농업기술홍보관을 운영하고 미래농업의 방향을 제시하는 혼합현실 가상현실체험공간, 미래의 식량산업, 스마트온실, 딸기수확로봇 등 앞선 농업기술을 선보여 농업에 도움이 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농업의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첨단농기계관’에서는 첨단 농업용 드론과 항공방제용 무인헬기, 국내 대형농기계사의 첨단농기계를 전시한다.

특히 시는 체험형 박람회 운영을 위해 도심 속 목장나들이, 농촌교육체험, 곤충 및 펫체험, 콩의 일생을 이해할 수 있는 농업교육 특별전시, 원예 작물을 활용한 원예치료체험, 통밀을 직접 만지고 느껴볼 수 있는 우리밀 놀이터 등 20여 가지의 다양한 체험거리를 마련한다.

2016년부터 운영해 우유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는 ‘도심 속 목장나들이 행사’ 는 올해 종합경기장 안으로 장소를 옮겨 우유이야기, 우유비누 만들기 등 많은 교육 체험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더불어 박람회 기간 중 11월 7일에 열리는 수출상담회는 우리 농업의 판로 모색과 신선농산물과 농가공품의 수출활성화, 중소기업에서 생산한 제품의 수출길을 여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신선농산물과 농가공품 수출관련 해외바이어로 미국, 캐나다 등 17개국 42명의 바이어가 참가 신청을 했고 해외농업 농업기술을 전시하는 해외관에는 중국, 일본 등 19개국 47개사가 참여해 다양한 농업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해외문화 특별전시관을 별도 조성해 세계의 와인, 치즈를 시식하고 아시아 고산지의 농경문화를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가 농축산업의 첨단기술을 한눈에 살펴 볼 수 있는 전시와 체험의 장이 되어 미래농업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힐링과 감동을 느낄 수 있는 박람회가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해 준비해 주시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