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시민 대토론회 열자”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시민 대토론회 열자”
  • 박철홍
  • 승인 2019.10.16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과기대 총동창회, 통합추진 중지 가처분 신청도
양 대학 구성원 의견수렴 돌입 내달중순께 통합의결
국립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통합기본계획안을 마련하고 구성원 의견조사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경남과기대 총동창회가 16일 양 대학의 통합을 일방적이라며 반대하고 나섰다.

이날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총동창회는 “지역에 중차대한 일을 시민이 참여하는 공청회와 토론회 한 번 없이 양 대학 구성원 의견수렴만으로 결정해서는 안된다”며 “양 대학 구성원뿐만 아니라 지역민이 참여하는 통합 찬반 시민 대토론회 개최를 제의한다”고 말했다.

총동창회는 “총동창회는 지난 4월 정기총회에서 90%가 통합에 반대했기 때문에 동창회의 공식입장은 양 대학 통합 반대임을 다시한번 알려드린다”면서 “대학통합으로 진주에 국립대학 하나가 사라질 판인데도 시민들은 상황인식을 못하고 있다. 통합을 막기위해 시민들이 총궐기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양 대학의 통합이 절차와 법률에 위배된다고 주장하고, 김남경 경남과기대 총장을 상대로 통합 작업 관련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창원지법 진주지원에 내고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경남과기대 관계자는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서에 대한 법원 판단이 안났기 때문에 현재 특별한 입장이 없다”며 “만일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또 다른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 절차상 구성원 의견수렴에 집중하고 있으며 향후 여건이 된다면 시민토론회도 할 수 있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양 대학은 2021년 3월 통합대 출범을 목표로 하는 통합 추진 기본계획안을 마련하는 등 통합에 속도를 내고 있다.

양 대학은 25일까지 구성원 대상 통합추진 기본계획안설명회를 개최하고, 11월 4일부터 6일까지 구성원 의견조사를 앞두고 있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11월 중순경 제2차 공동추진위원회를 개최해 통합계획안과 통합 여부를 심의·의결하며, 이후 일정은 제2차 추진위원회 결과에 따라 후속조치가 이뤄질 계획이다.

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11월 중순께 양 대학은 통합합의서를 체결하고 11월 말에 대학통합 기본계획안을 교육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