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구치소 장소 결정' 주민투표 52.8% 마감
'거창구치소 장소 결정' 주민투표 52.8% 마감
  • 이용구
  • 승인 2019.10.16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창구치소 신축장소를 놓고 원안이냐 이전이냐를 결정하는 ‘거창구치소 신축장소 주민투표’가 16일 거창군 읍·면 지역에 마련된 21개 투표소에서 순조롭게 끝났다.

거창군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투표 마감 집계 결과 전체 5만3186명의 유권자 중 사전투표를 합쳐 2만8088명(52.8%)이 투표를 마쳤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1∼12일 실시한 사전투표율은 22.61%(1만2023명)로 나타났다.

투표는 ‘현재 장소 추진 찬성’ 또는 ‘거창 내 이전 찬성’ 중 선택하는 방식이다.

이번 주민투표는 전체 투표수가 3분의 1을 넘겨 개표에 들어갔다. 투표소 21곳에 있는 투표용지는 개표를 위해 거창군체육관으로 옮겨졌다.

최종 결과는 자정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거창군은 2011년 거창읍 상림리와 가지리 일대 20만418㎡에 법무부 거창교정시설 신축사업을 확정 통보받아 2015년 착공했다.

하지만 주민 찬반갈등으로 착공 1년여 만인 2016년 11월부터 현재까지 공사가 전면 중단된 상태다.

이번에 실시된 주민투표는 거창구치소 신축을 놓고 6년여동안 벌어진 찬반 갈등 해결책의 거창군 전체 주민을 상대로 하는 투표다. 찬반 양측은 거창구치소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 11월16일 경남도, 찬반 측 주민대표, 거창군수, 거창군의회 의장, 법무부가 참여하는 5자협의체를 구성했다.

5자협의체는 올해 5월 16일 거창군청에서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참석해 제3차 회의를 열고 ‘현 장소 추진과 관내 이전’ 중 하나를 택하는 주민투표(16일 실시)로 결론 내기로 합의했다.

이용구기자

 
16일 거창군보건소 건강증진실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주민들이 거창구치소 신축장소 투표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