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구치소 신축 주민투표 '원안' 택했다
거창구치소 신축 주민투표 '원안' 택했다
  • 이용구기자·일부연합뉴스
  • 승인 2019.10.16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안 추진 64.7%, 군내 이전 35.2%…투표율 52.8%
양측 갈등 후유증 남아…거창군수 오늘 대군민담화문
16일 거창구치소 ‘원안 추진’과 ‘이전’을 놓고 실시된 주민투표 결과를 개표하고 있다.

거창구치소 신축장소를 놓고 원안이냐 이전이냐를 결정하는 ‘거창구치소 신축장소 주민투표’가 16일 거창군 읍·면 지역에 마련된 21개 투표소에서 순조롭게 끝났다. 

거창군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투표 마감 집계 결과 전체 5만3186명의 유권자 중 사전투표를 합쳐 2만8088명(52.8%)이 투표를 마쳤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1∼12일 실시한 사전투표율은 22.61%(1만2023명)로 나타났다.

16일 자정께 완료된 개표 결과 원안인 ‘현재 장소 추진 찬성’이 훨씬 높게 나왔다.

거창군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관련 요구서 제출에 대한 의견’ 투·개표 결과, 현재 장소 추진이 64.75%, 거창 내 이전이 35.25%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투표율은 52.81%를 기록해, 지역민의 뜨거운 관심을 방증했다. 전체 투표권자 5만3186명 중 2만888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선관위는 주민투표법에 따라 이날 개표 결과를 거창군에 통보했다. 거창군은 선관위로부터 전달받은 주민투표 결과를 17일 법무부에 공식 통보하기로 했다.

법무부는 주민투표 결과를 토대로 향후 거창구치소 건립사업과 관련한 구체적인 일정을 잡게 된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17일 오전 11시 군청 브리핑룸에서 주민투표 관련 대 군민 담화문을 발표한다.


거창구치소 신축사업은 그동안 ‘원안 vs 이전’으로 나눠 대립하면서 군민 갈등이 컸다.

특히 양측은 주민투표를 앞두고 각종 고소·고발도 잇달아 적잖은 후유증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거창구치소 사업은 거창군에서 2011년 거창읍 상림리와 가지리 일대 20만418㎡에 법무부 거창교정시설 신축사업을 확정 통보받아 2015년 착공했다.

하지만 이 사업은 구치소 신축공사를 시작한 후 주민, 지역단체 간 찬반갈등으로 착공 1년여 만인 2016년 11월부터 현재까지 공사가 전면 중단된 상태다.

경남도는 지난해 11월 16일 갈등을 털어내기 위해 중재에 나섰고 찬반 측 주민대표, 거창군수, 거창군의회 의장, 법무부가 참여하는 5자 협의체를 구성했다.

5자 협의체는 올해 5월 16일 거창군청에서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참석해 제3차 회의를 열고 거창구치소 건립을 둘러싼 갈등을 주민투표로 결론 내기로 했다.

이용구기자·일부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