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길목 경남지역 전선지중화사업 확대 주장
태풍 길목 경남지역 전선지중화사업 확대 주장
  • 임명진
  • 승인 2019.10.2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행 전선지중화 사업 기준 대도시 위주
자연재해 위험지역 정전 등 반영 안해
태풍의 길목에 있는 경남을 비롯한 제주와 남부지역의 잦은 정전사태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선지중화 사업이 확대돼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같은 주장은 지난 1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이 성윤모 장관을 상대로 한 질의에서 나왔다.

현행 전선지중화 사업 선정 기준이 인구밀집도에 치중하고 자연재해 위험 지역의 정전 가능성은 반영하지 않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제주를 포함한 남해안 지역은 태풍의 최전선이자 길목이어서 전기시설 손상에 따른 연례적인 정전 피해로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복구에도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지만 이에 대한 고려가 미흡하다는 것이다.

최근의 이상기후로 갈수록 자연재해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인명과 산업에 있어 중대한 전기시설에 대한 대책이 강구돼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여름철 재해의 주범인 태풍의 경우 남해안 일대와 제주도에 연례적으로 정전피해를 발생시키고 있는 만큼 이를 막기 위해 전기 송배전 시설의 지중 매설을 통해 이상기후 발생 등의 외부요인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남지역은 지난 9월 태풍 ‘링링’ 당시에도 창원시를 비롯해 강풍에 고압선이 절단되면서 곳곳에서 수백여 세대가 정전피해를 입는 등 해마다 태풍으로 크고작은 피해를 겪고 있다.

임명진기자 sunpower@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