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신한울 3·4호 두산重 정책수정요구, 끝까지 뭉개나
[사설] 신한울 3·4호 두산重 정책수정요구, 끝까지 뭉개나
  • 경남일보
  • 승인 2019.10.21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속한 탈원전의 부작용이 여기저기서 나타나고 있다. 신한울 3·4호기를 중단하면 창원 두산중(重)공업 원전부문의 공장 가동률이 10% 미만으로 떨어지고, 원전 공급 협력사의 매출액도 1500억원이 감소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윤한홍 의원(창원 마산회원구)이 밝힌 산업위 국정감사 현장시찰 자료는 두산중공업 원전부문의 올해 공장 가동률(부하율)은 50% 수준에 불과하고, 내년부터 10% 미만으로 뚝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산중공업은 원전공급 협력사의 매출액도 올해 2000억원 수준에서 2020년~2023년까지 단 500억원에 불과한 수준으로 급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두산중공업의 원전건설과 관련, 협력사는 460여개에, 관련 일자리 3만 여개에 달하고 있다.

후쿠시마 사고로 탈원전을 선언했던 일본조차 원전을 재가동하고 있다. 빌 게이츠는 “온실가스 없는 원전은 최적의 기후변화 해결책”이라고 역설했다. 유독 한국 정부만 “더는 공론화할 필요 없다”고 요지부동이다. 무엇이 두려워 탈원전 공론화를 꺼리는가. 송영길 의원 등 여당에서도 “미세 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고 했다. 원자력학회가 실시한 국민 설문조사에서도 원전 찬성이 70%대였다. 아집과 오기만 꺾으면 당장 해결될 원전을 이렇게 많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언제까지 두산중공업의 합리적 정책 수정 요구호소를 끝까지 깔아뭉개는지 국민이 지켜볼 것이다.

정부는 합리적인 길을 놔두고 2030년까지 무려 100조원을 투입해 태양광, 풍력을 늘리겠다고 하고 있다. 그 결과로 국토의 아까운 숲이 파괴되고 총선 후 전기 요금은 올리지 않을 수 없는 상황으로 몰리게 됐다. 수십 년 피땀 흘려 이룩한 최고 원전 기술이 세계적 ‘봉’이 될 위기다. 앞으로 원전문제로 또 얼마나 사회적 혼란이 벌어질지 걱정이 앞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