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PK 유도' 잘츠부르크, 나폴리에 2-3 석패
'황희찬 PK 유도' 잘츠부르크, 나폴리에 2-3 석패
  • 연합뉴스
  • 승인 2019.10.2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인 교체 출전
황희찬(잘츠부르크)이 페널티킥을 유도하는 등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3경기 연속 활약을 이어갔다.

황희찬은 24일 오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슈타디온 잘츠부르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3차전 나폴리(이탈리아)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황희찬은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전이었던 지난달 18일 헹크(벨기에)와 1차전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6-2 대승을 이끌고, 지난 2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강호 리버풀과 2차전(3-4 패)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이날은 비록 공격포인트는 쌓지 못했지만, 특유의 저돌적인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진을 흔들며 페널티킥까지 얻어내는 등 변함없이 제 몫을 했다. 하지만 잘츠부르크는 드리스 메르턴스가 2골 1도움의 활약을 펼친 나폴리에 2-3으로 무릎 꿇었다. 잘츠부르크는 1승 2패가 됐고, 나폴리는 2승 1무로 조 선두를 지켰다.

황희찬은 나폴리를 맞아 엘링 홀란드와 함께 잘츠부르크의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 38분 왼쪽 측면에서 나폴리 말큇의 가랑이 사이로 공을 빼낸 뒤 문전으로 치고 들어가려다 반칙을 당해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홀란드가 전반 41분 왼발로 침착하게 차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들어 양 팀의 공방은 더욱 치열해졌다.

후반 18분 메르턴스가 다시 골 맛을 보면서 나폴리가 2-1로 앞서자 잘츠부르크는 후반 27분 유누조비치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홀란드가 머리로 받아넣어 다시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곧바로 1분 뒤 메르턴스의 도움을 받은 로렌초 인시네에게 결승 골을 내주고 끌려간 뒤로는 더는 만회하지 못했다.

이강인(발렌시아)은 챔피언스리그 3경기 연속 교체 출전했다. 이강인은 프랑스 릴의 스타드 피에르 모루아에서 열린 릴(프랑스)과의 H조 3차전 원정 경기에서 발렌시아가 1-0으로 리드하던 후반 20분 케뱅 가메이로가 빠지면서 그라운드를 밟았다. 지난 19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리그 경기에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한 이강인은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아직 선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지만 3경기를 모두 뛰었다.

연합뉴스

 
볼 다투는 잘츠부르크 황희찬과 나폴리 말큇 잘츠부르크 미드필더 황희찬(왼쪽)이 23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린 나폴리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경기 중 상대 수비수 케빈 말큇(프랑스)과 볼을 다투고 있다. 이날 나폴리가 3-2로 승리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