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객 저조, 채무불이행까지…로봇랜드 난관
입장객 저조, 채무불이행까지…로봇랜드 난관
  • 이은수 기자
  • 승인 2019.10.28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의회 환경해양농림위, 로봇랜드 문제점 집중 지적
‘마산로봇랜드’(이하 로봇랜드)사업이 민간사업자 채무불이행 등으로 개장 초기부터 시의회의 집중 타겟이 되고 있다.

창원시의회 환경해양농림위원회는 28일 경남로봇랜드재단 출연금 6억원 출연 동의안을 심의하면서 정창선 경남로봇랜드재단 원장, 창원시 관련 공무원 등을 불러 저조한 입장객 수, 민간사업자 채무불이행 등 최근 불거진 문제점을 지적했다.

노창섭 위원장은 우선 1단계로 지난 9월 7일 문을 연 테마파크 개장 특수가 사실상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정 원장은 9월 7일 개장 후 약 두달 여동안 입장객 수를 8만1000명으로 보고하면서 “개장 특수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시인했다.

노 위원장의 ‘목표인 연간 150만명 입장객 달성 가능 질의’에 그는 “현재 계산으로는 불가능한 수치”라고 답했다.

의원들은 이어 로봇랜드를 건설을 맡은 대우건설 등 민간사업자가 세운 특수목적법인인 마산로봇랜드㈜(PFV)가 대주단에서 빌린 사업비 950억원 중 지난달까지 상환해야 할 50억원을 갚지 않은 채무불이행 문제도 따졌다.

김우겸 의원은 민간사업자의 채무불이행이 해소되지 않으면 공공부문 참여자인 경남도, 창원시에 압류가 들어올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종근 창원시 해양항만과장은 “민간사업자가 950억원을 빌려올 때 공공부문이 보증을 선 사항은 없다”며 “직접적으로 청구가 들어오기 힘든 구조로 보인다”고 답했다.

지상록 의원은 로봇랜드 사업을 관리·감독해야 할 로봇랜드 재단이 사업을 제대로 챙기지 않아 민간사업자의 채무 불이행 사태가 발생하지 않았는지 물었다.

이치우 의원은 “로봇랜드 사업성이 불투명하다고 판단한 민간사업자가 사업 초기에 발을 빼려는 신호가 아니냐”며 우려를 표시했다.

전홍표 의원은 채무 불이행 문제 등을 거론하며 창원시가 로봇랜드재단에 출연금 6억원을 내는 것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 위원장은 “경남도, 창원시, 경남로봇랜드재단은 대우건설이 손을 뗐을 때를 대비해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바닷가에 있는 로봇랜드는 로봇산업 공공시설과 테마파크를 한데 모은 시설이다.

국비와 경남도·창원시 부담금 등 재정과 민간투자를 합해 전체 사업비가 7천억원에 이르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1단계로 로봇 연구센터, 로봇전시체험관, 컨벤션센터 등 공공시설과 테마파크는 지난 9월 개장했다.

호텔 등 숙박시설은 2단계 사업으로 추진하지만, 이번 민간투자자의 채무불이행으로 사업 추진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은수기자·일부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