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울지는 통영’…독서습관 일깨우다
‘책으로 여울지는 통영’…독서습관 일깨우다
  • 강동현
  • 승인 2019.11.0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교육지원청(교육장 박혜숙)은 지난달 30일부터 1일까지 사흘간 초등학생 26명, 중학생 22명, 고등학생 15명을 대상으로 ‘2019 비경쟁 독서토론마당’을 운영했다.

‘책으로 여울지는 통영’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대립적이고 경쟁적인 토론을 벗어나 협력을 통한 독서토론활동으로 즐거운 독서경험을 공유해 적극적인 독서습관을 함양하고 서로 배우고 함께 성장하는 토론문화 확산을 목적으로 마련됐다.

이번 토론마당에서는 초등학교 6학년, 중학교 2학년,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이 사전에 신청을 받아 초등학생은 ‘정의의 악플러(김혜영 저)’, 중학생은 ‘트루먼스쿨 악플사건(도리 힐레스타드 버틀러 저)’, 고등학생은 ‘한 스푼의 시간(구병모 저)’의 책들을 사전에 읽고 토론에 참여했다.

공감하는 독자, 질문하는 독자, 소통하는 독자의 순서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참여 학생들은 다른 친구와의 독서활동 비교하기, 알고 싶은 부분을 질문지로 만들기, 생활 속 이슈 등 토론주제 만들어 자유토론하기 등의 내용으로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활발한 토론활동을 펼쳤다.

토론에 참석한 인평초등학교 김채원 학생은 “다른 학교 친구들과 함께 같은 책을 읽고 서로 다른 생각을 듣고 말하는 것이 신기했다”며 “책을 읽고 다른 사람의 생각을 듣고 말하면서 책에 대해 더 많이 이해하고 책을 읽는 방법에 대해서도 다르게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동현기자 kca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