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민주항쟁 40돌 기념 영화제 연다
부마민주항쟁 40돌 기념 영화제 연다
  • 이은수
  • 승인 2019.11.04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서 14∼30일 개최
18개국 영화 39편 상영
부마민주항쟁 40주년과 국가기념일 지정을 기념하는 영화제가 창원에서 열린다.

부마민주항쟁40주년기념사업범국민추진위원회와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은 오는 14일부터 30일까지 ‘부마민주영화제’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예술영화 전용관인 ‘씨네아트 리좀’, 메가박스 마산점에서 영화를 상영한다.

이번 영화제는 부마민주항쟁이 냉전 종식을 시작하는 중대한 첫걸음이자, 광주민주항쟁, 6월 항쟁, 중국 톈안먼(天安門) 항쟁, 독일 베를린 장벽 붕괴로 이어지는 긴 역사적 여정의 시작이었음을 알린다. 한국의 민주화·중국의 민주화·베를린 장벽과 독일통일·남아메리카·남북한 등 5개 주제와 세계적인 다큐멘터리 감독 켄 로치 회고전을 포함해 6개 섹션에서 18개국 39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14일 오후 7시 메가박스 마산관에서 상영하는 개막작은 정기평 감독의 ‘1979 부마의 기억’이다.

40년 전 항쟁 참가자들을 중심으로 부마민주항쟁의 현재 위치를 살펴보는 다큐멘터리다.

한국의 민주화 섹션에서는 ‘파업전야’ ‘그때 그 사람들’ ‘박하사탕’ ‘김군’ ‘택시운전사’ ‘변호인’ 등 1970년대 노동조건과 박정희 대통령이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쏜 총탄에 맞아 숨진 10·26 사건, 광주민주항쟁 등을 배경으로 한 영화를 감상하고 감독들을 직접 만나 대화를 하는 기회를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또 10년 가까이 남북을 오가며 ‘평양 유랑’ ‘한반도 100년의 전쟁’을 찍은 피에르 올리비에 프랑소와 감독과는 화상 채팅도 할 수 있다.부마민주항쟁 당시 마산지역 학생운동, 문화운동 거점 역할을 한 ‘경남양서조합’ 회원들이 만든 작은 도서관 ‘집현전’ 활동 인사들이 모여 다시 사회 분위기, 인물들을 조명하는 테이블 토크 공개행사도 열린다.

한편, 정부는 항쟁 40년만인 올해 부마민주항쟁 시작일인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첫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