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제10회 김만중문학상 시상식·학생백일장 개최
남해군, 제10회 김만중문학상 시상식·학생백일장 개최
  • 이웅재
  • 승인 2019.11.0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은 지난 2일 유배문학관에서 제10회 김만중문학상 시상식 및 학생백일장을 개최했다.

야외공원에서 진행된 백일장을 시작으로 다목적 강당에서는 문태준 시인과 서율(書律)밴드의 문학콘서트에 이어 김만중문학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화전문화제 기간과 겹쳐 수석전시, 사진전, 조류박람회 등과 함께 진행돼 풍성한 축제의 장이 됐다.

10회째를 맞이해 처음으로 함께 열린 학생백일장에는 210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해 중고등부 장원에는 시 ‘어머니라는 세 글자’의 해성고 1학년 전신영, 초등부 장원에는 의자를 주제로 산문 작품을 제출한 미조초 6학년 김예빈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문태준 시인과 서율(書律) 밴드의 문학콘서트로 시작된 시상식은 장충남 남해군수의 환영사, 제3회 대상 수상자인 임종욱 작가의 축사, 백일장 시상, 심사평, 문학상 시상 순으로 진행됐다.

소설 부문 대상 ‘숨은 눈’의 장정옥 작가와 시 부문 대상 ‘숲시집’의 유종인 시인이 시상대에 올랐다.

또 시조집 ‘목력’을 쓴 조경선 시인이 신인상을, 남해유배문학 발전에 기여한 김성철 씨가 유배문학특별상을 수상했다.

각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함께 대상 1500만원과 신인상·유배문학특별상 500만원의 상금이 각각 주어졌다.

한편 남해군은 서포 김만중 선생의 작품세계와 문학정신을 기리고 유배문학을 계승 발전시켜 한국 문학발전에 기여하고자 2010년부터 김만중문학상을 운영해 왔다.

이웅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