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창원시 수소차 보급, 인프라 확충에 속도내야
[사설] 창원시 수소차 보급, 인프라 확충에 속도내야
  • 경남일보
  • 승인 2019.11.0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수소차, 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으로 교체의 목소리가 크다. 수소차량 도입 장애 요인으로 ‘초기 투자비 과대’를 꼽는다. 각국 정부들은 환경문제와 장거리 주행시 배터리전기차보다 효율적이라는 점 때문에 수소전기차에 주목하고 있다. ‘차량 운영상 제약’ ‘차량 운영비용 상승’도 장애 요인이다. 수소·전기차량 도입은 막을 수 없는 흐름이 될 것이다. 도내에선 창원시가 지난해 11월 1일을 ‘수소의 날’로 선포, 이후 명실상부한 ‘수소산업특별시’로 거듭나기 위해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많은 선진국들이 ‘수소사회’로 가고 있다. 일본, 중국, 유럽, 미국 등은 세계 수소차 시장을 놓고 패권 다툼이 치열하다. 여러 국가는 수소차 관련 인프라를 구축, 수소차 산업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해 정부 차원의 막대한 예산을 쏟아붓고 있다. 수소차 확대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충전소를 늘리는 등 인프라를 확충해야 한다. 정부, 도, 시군의 지원과 공공기관부터 관용차를 수소차로 교체하는 등 수소사회 진입에 속도를 내야 한다.

창원시는 2015년 ‘수소차 중점보급도시’로 선정, 2018년 ‘수소버스 시범도시’ 선정 후 전국 2위 규모인 수소전기차 488대 보급과 국내 최초로 시내버스 정규노선에 수소버스 5대를 운행 중이다. 국내 최초로 도심에 구축된 패키지형 충전소를 비롯, 수소충전소 3개를 운영, 현재 2개소에 충전소를 추가로 구축 중이다. 내년은 수소버스 전용충전소와 수소기차 겸용 대형 모빌리티 충전소 등 3개소에 충전소를 구축, 안정적인 수소차 보급기반을 갖출 계획이다.

시는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 수소시내버스 정규노선 개통식 이후 호평을 받자 내년에 23대를 추가 보급, 오는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4900대, 수소버스 100대를 추가 보급할 계획이다. 수소산업 활성화와 장기적인 수소경제로의 에너지 전환정책이 성공적으로 이행되기 위해선 정부, 창원시, 지자체 등의 보급과 인프라 확충에 속도를 더 내야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