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유산균 활용한 닭 생균제 개발
김치 유산균 활용한 닭 생균제 개발
  • 연합뉴스
  • 승인 2019.11.0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김치에서 분리한 자생 유산균이 닭 대장균증에 뛰어난 방제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기술 이전을 통해 다음 달부터 양계 농가에 생균제를 보급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올해 5월부터 8월까지 김치에서 분리한 유산균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Lactobacillus plantarum) NIBR97을 6만 1000여 마리의 실험군 산란계에 투여했다.

실험군에서는 매일 20여 마리의 닭이 자연 폐사했는데 병원성 대장균에 감염되면 폐사하는 닭의 수는 평균 52마리로 2.6배 증가했다.

NIBR97 균주를 17일 투여한 뒤에는 폐사하는 개체 수가 21마리 이하로 줄면서 폐사율이 정상 수준으로 회복됐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수입 생균제와 비교했을 때 대장균 방제 효과 측면에서 거의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