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중소기업 제품 구매 확대해야”
“지역 중소기업 제품 구매 확대해야”
  • 김순철
  • 승인 2019.11.0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옥문 도의원 (양산1·한국당)
한옥문의원
한옥문의원

경남도 공공사업 및 구매 입찰 시 지역업체 낙찰비율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옥문 의원(사진·양산1·한국당)은 5일 제368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최근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비용증가, 미·중 무역전쟁으로 시작된 국제교역 감소, 특히 최근 조선업과 완성차 업체들의 실적부진으로 시작된 지역경기 악화로 인해 지역 중소기업들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내 기업들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일자리 창출 등 직·간접적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해 온 것을 고려하지 않고, 타 지역에 세금내고 부가가치를 가져가는 기업들과 동일선상에서 취급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역 중소기업 제품의 구매확대를 위해 경남도 발주 공공사업 및 구매입찰에 대한 지역업체 낙찰비율을 높이는 등 경남도의 적극적인 정책 추진을 제안했다.

그는,“부산시의 경우 ‘셀&바이 부산 2018’을 선포하여 부산제품 사랑 범시민운동을 펼치고 있고, 전남도에서는 5년 전부터 전남도 및 공공기관이 ‘지역 중소기업 제품 우선구매 공시제’를 실시해 지난해 우선구매율을 86.8%까지 끌어올린 것으로 공시하고 있다”며 “‘지역 중소기업 제품 우선구매 공시제’를 실시할 것”을 제안했다.

한의원은 “이번 제안을 계기로 경남도가 지역 중소기업에 대해 더욱 정책적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