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과학원, 4시간 이내 김 붉은갯병균 판독
수산과학원, 4시간 이내 김 붉은갯병균 판독
  • 손인준
  • 승인 2019.11.0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최완현)은 양식 김의 생산량과 품질을 저하시키는 붉은갯병균을 신속·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는 새로운 진단법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진단법은 국립수산과학원 해조류연구센터와 부산대학교 해양연구소가 공동으로 연구하여 특허 등록을 했다.

이 기술은 붉은갯병균을 종(種) 수준까지 판독이 가능한 방법으로 염기서열 결정과 분석 과정 없이 일반적인 유전자 증폭과 제한효소 처리 기법을 사용해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다.

붉은갯병균을 판별하는데 기존 유전자 분석법은 48시간 이상이 소요됐으나 이번에 개발한 방법은 4시간 안에 판별이 가능해 시간적·경제적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양식 김의 생산량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붉은갯병은 곰팡이와 유사한 붉은갯병균(Pythium, 난균류)의 감염으로 인해 김 엽체 표면에 붉은 반점이 생겨 결국에는 구멍이 발생하는 질병이다.

이 질병은 1947년에 일본에서 처음 발견된 후 대규모 김 양식이 이루어지는 한국과 일본, 중국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보통 12월에 발생해 2~3월에 가장 많이 관찰되었으나, 최근에는 10월 말에도 종종 발생되고 있다.

황미숙 해조류연구센터장은 “이번에 개발한 진단법은 김 붉은갯병의 예찰·관리는 물론 발생 예보 등에도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