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지구에 기업지원 방안 마련해야”
“하동지구에 기업지원 방안 마련해야”
  • 정만석
  • 승인 2019.11.0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연구원 정책소식지
경제자유구역 과제 제언
“대형선박 접안시설 필요”
답보상태중인 경제자유구역 하동지구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투자기업 지원 방안 마련과 대형선박 접안이 가능하도록 해양 준설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6일 경남연구원에 따르면 원내 박진호 연구위원이 최근 발행한 연구원 정책소식지(G-BRIEF)의 ‘경제자유구역 하동지구 과제와 리브랜딩 방향’이란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제안했다.

박 위원은 “경제자유구역은 외국인 투자기업의 경영환경과 외국인 생활여건을 개선하기위해 만들어진 지역인데 경남에는 부산·진해, 광양만권에 각각 지정돼 있다”며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은 2003년 10월에 1차 대상으로 지정된 70㎢의 넓은 면적”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나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 개발률은 66.2%로 전국 경제자유구역 평균 개발률 78.4%에 미달한 수준이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은 “하동지구는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의 18개 지구 중 하나로 하동군 금성면·금남면 일원 갈사만조선산업단지(5.61㎢), 대송산업단지(1.37㎢), 두우레저단지(2.72㎢) 등 3개 단지(9.7㎢)에 해당한다”며 “도로 등 인프라 구축은 84%인 2111억원이 투입됐으나 단지 조성은 17% 수준인 3477억원만 투입됐다”고 적시했다.

이어 “갈사만조선산업단지는 공사대금 청구 소송 등 문제로, 대송산업단지는 사업계획 변경과 분양업무 추진 부적정으로 감사원 공익감사를 받았고 두우레저단지는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및 대체 지정이 진행 중이다”며 “전반적으로 사업 추진과 투자기업 유치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박 위원은 하동지구 활성화 방향을 내놓았다.

박 위원은 “기존 중소규모 조선소와 LNG산업과 함께 인근 광양제철소와 연계된 제련업종, 희유금속과 에너지산업 등 투자유치 업종을 확대하고 유턴 기업이나 하동군 출향인사가 운영하는 기업체 등을 유치하는 구체적 타깃 기업 설정 등이 대안이다”고 제안했다.

세부 실행계획으로 앵커기업 유치를 위해 지방세 감면 수준을 벗어난 세수 지원과 함께 혁신자원이 연계될 수 있는 여건 조성을 설계하는 등 투자기업에 대한 과감한 지원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봤다.

공공혁신기관인 경남테크노파크의 기술지원 기능이나 지역대학 혁신기능을 추가로 이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그는 분석했다.

또 하동지구의 산업적 생산기능 뿐 아니라 한반도 남부내륙 중심지 역할을 위한 여객, 물류 등 다각적 기능을 확보하기 위해 대형선박의 접안을 고려한 해양 준설을 시행해야 한다는 실행계획도 언급했다. 이와 함께 대송산업단지와 두우레저단지 절토에서 발생하는 흙을 갈사만조선산업단지 매립용으로 순환할 수 있도록 개발사업을 동시다발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은 “경제자유구역 지정 15년을 맞은 시점에서 변화한 국내외 여건을 고려해 하동지구 활성화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며 “한반도 남부내륙 중심 국제비즈니스 도시로 하동지구 개발과 투자 활성화를 위한 전략 마련을 통해 위기의 하동지구를 되살려내는 전환기를 맞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만석기자·일부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