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개막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개막
  • 정희성 기자
  • 승인 2019.11.06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개막식이 6일 진주종합경기장 야외 공연장에서 개막한 가운데 행사장을 찾은 아이들이 곤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진주시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개막식이 6일 진주종합경기장 야외 공연장에서 열렸다.

이번 박람회는 ‘농업을 한곳에 미래를 한눈에’라는 주제로 20개국 250개사가 참여해 500여개의 부스가 운영되며 7개의 전시관에서 첨단농기계, 농자재, 농식품, 토종종자 등을 선보인다. 또 더욱 다채로워진 농업체험 프로그램, 포토존 등 풍성한 행사도 마련됐다.

2011년에 첫 선을 보인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는 농업의 선진화, 산업화에 크게 기여해 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농업인에게는 농기계, 농자재, 농업 신기술을 접할 수 있는 기회, 도시민과 어린이들에게는 농업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7개 전시관 중 해외 농식품을 전시하는 해외관에는 도내 우수 농특산물을 전시하는 부스가 올해 특별하게 마련돼 해외 바이어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해외문화 특별전시관에서 선보이는 ‘동남아시아 고산족의 농경문화체험’과 ‘세계의 와인과 치즈 문화체험’도 관람객 발길을 잡는다. 스마트농업관에서는 딸기수확 로봇, 접목 로봇, 스마트 온실 등 농촌진흥청의 스마트한 농업기술을 볼 수 있다. 종자생명관에서는 진주시에서 토종농산물 보존을 위해 수집하고 증식한 토종종자 700여점을 만날 수 있다. 녹색식품관에는 경남도와 진주시,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 소속 시·군의 우수 농특산물을 전시·판매한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과 경남농업기술원, 경남벤처농업협회 등 농업 관련 기관단체들은 농약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와 농식품 국가인증제도, 지렁이를 활용한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프로젝트, 우수 벤처농특산물을 알린다.

우유빙수·우유 핫케이크 만들기 등의 요리교실과 우유 어린이극장, 우유퍼즐 맞추기 등 어린이들이 참여하는 체험 행사도 풍성하다.

원예작물을 활용한 원예치료체험, 통밀을 직접 만지고 느끼는 우리밀 놀이터, 농업에 이용되는 곤충 체험, 거북·뱀·토끼 등 50여종의 동물을 만져보고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펫 체험, 짚풀공예 체험, 힐링화분 만들기 등이 진행된다.

MBC컨벤션에 마련된 행사장에서는 7일에 수출상담회가, 8일에는 국내학술 세미나와 국제세미나가 진행된다.

한편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는 오는 10일까지 열린다.

정희성기자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개막식이 6일 진주종합경기장 야외 공연장에서 개막한 가운데 조규일 시장이 행사장을 찾은 아이들과 함게 맷돌 돌리기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진주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