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단감, 캐나다 벤쿠버 시장 진출
창원 단감, 캐나다 벤쿠버 시장 진출
  • 이은수
  • 승인 2019.11.0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50만불 수출 양해각서 체결
창원 단감이 캐나다 벤쿠버 시장에서도 최고의 품질을 인정받았다.

창원시 농식품 시장개척단은 캐나다 최대의 유통망을 가진 T-brothers(티-브라더스) 본사를 방문해 단감 생과일과 단감 가공품 50만불 수출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시장개척단은 허성무 창원시장을 단장으로 단감 생산자대표인 북창원과 동읍농협조합장, 유통과 수출을 담당하는 BM푸드, ㈜경남무역이 함께했다.

벤쿠버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한남슈퍼 버나비 지점에서 시식행사를 열어 창원단감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창원단감에 대한 반응을 모니터링도 실시했다.

특히 캐나다 현지인들은 과즙이 풍부하면서도 아삭아삭한 단감의 식감과 달콤한 맛에 큰 관심을 가지고 구입에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캐나다는 동양인 이민자가 많고 단감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신소비처로 급부상하고 있는 곳이다.

창원시는 홍콩, 말레이시아 등 전 세계 6개국에 단감을 매년 200만불 규모로 수출하고 있다.

창원시 시장개척단은 미국 볼티모어에서도 20만불어치 단감 가공품 수출 양해각서 체결을 기대하고 있다.

허성무 시장은 “단감수출은 국내가격 안정과 대내외 인지도 향상 등 수출액 그 이상의 큰 의미를 가진다”며 “앞으로 시장 잠재력을 가진 북미시장과 중동, 유럽 등으로 눈을 돌려 농식품 해외 마케팅에 주력하겠다”고 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창원단감 및 농식품 캐나다 수출상담 및 조인식.
창원단감 및 농식품 캐나다 수출상담 및 조인식이 열리고 있다.
캐나다 창원단감 및 농식품 홍보 행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