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나노피아 산업전’ 창원서 개막
‘제6회 나노피아 산업전’ 창원서 개막
  • 정만석
  • 승인 2019.11.0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7일 창원컨벤션센터 제2전시장에서 4차 산업혁명 유망 산업인 나노융합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제6회 나노피아 산업전(이하 나노피아 2019)’개막식을 개최했다.

2014년부터 시작해 올해 6회째를 맞이한 이번 산업전은 도와 밀양시가 주최하고 있다. ‘산업에 녹아든 나노기술’이라는 주제로 7일부터 8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특히 올해부터 밀양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가 본격 착공에 들어감에 따라 향후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의 성공적인 조성과 나노기업의 집적화를 통해 경남 제조업의 경쟁력 강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기존 학술행사 위주에서 벗어나 전시회와 수출상담회 위주로 전환하고 ‘나노융합기술 응용제품 전시회’를 비롯한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했다.

‘나노융합기술 응용제품 전시회’는 59개 기업 기관이 참여해 102개 부스 규모로 열린다. 수출상담회는 7개국 11개사 해외바이어와 국내기업 20개사 간 이뤄질 예정이다.

이외에도 나노융합산업의 저변확대를 위한 대중강연(김상욱 교수, 강신주 작가), 캡스톤디자인콘테스트(설계디자인대회), 체험프로그램, 영화상영 등 학생과 일반인들도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이날 개막식에는 문승욱 경제부지사를 비롯해 김진부 도의회 부의장, 박일호 밀양시장, 이정환 재료연구소장,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나노융합기술 관련 산학연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했다.

한편, 이날 진행된 정책세션(기업인 초청강연)에서는 삼성전자 LED사업부 정태경 부사장이 ‘LED 산업의 미래’이라는 주제로 나노산업의 미래와 국내외 나노산업 현주소를 분석했다.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최영철 탄소나노PD는 ‘나노분야 산업기술 개발을 위한 과제기획 방향’이란 주제로 도내 산업 육성을 위한 나노융합 발전의 정책적 지원 방안을 모색하는 정부 정책강연을 진행했다.

또 비즈니스세션을 통해 나노융합기술 관련 기업인 및 연구자 등을 대상으로 재료연구소와 전기연구원의 기술이전 설명회와 전시회 참가기업 3개사의 신제품소개도 진행됐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