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좌지역 새 명물 ‘볼래로 문화거리’ 준공식
가좌지역 새 명물 ‘볼래로 문화거리’ 준공식
  • 최창민
  • 승인 2019.11.1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 경상대 가좌천 일대
27억 투입 지역문화 소통의 장 마련
진주시 관문인 가좌지역의 새로운 명물이 될 ‘볼래로 문화거리’가 탄생했다.

시는 지난 9일 오후 6시 경상대학교 정문 야외 소공연장에서 볼래로 문화거리준공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볼래로 문화거리는 경상대학교 정문에서 개양 오거리 방면 약 800m 거리로 시는 예술, 문화, 대학 이미지와 어울리는 젊음, 낭만의 거리 조성을 목적으로 총사업비 27억 원을 들여 2018년 12월에 착공했다.

2017년 진주시, 경상대학교, 가좌천 문화거리 추진위원회 업무 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2018년에는 명칭 공모를 통해 ‘볼래로’ 라는 문화거리 명칭이 선정됐다.

야외 소공연장을 비롯, 총 4군데의 버스킹 공연장 조성, 시민들이 보고 느낄 수 있는 특색 있는 보행거리, 여름철 혹서기 시원함과 조명이 어우러진 분수 등을 누구나 즐길 수 있게 경상대 정문과 관동교 부근에 설치했다. 산책로와 교량 등 야간 경관조명까지 더해 한층 밝은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또한 시는 하천변에 데크시설을 해 시민들이 경치를 감상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게 했고, 개양오거리 부근에는 LH 사회공헌사업 참여로 휴식공간 및 경관 조형물을 설치해 문화거리를 더욱 더 돋보이게 했다.

문화거리 내 조성된 분수는 여름철인 7월부터 8월까지 오전 10시부터 저녁 8시까지 기상 여건에 따라 유동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다.

시는 볼래로 문화거리가 조성됨에 따라 전시회, 플리마켓, 버스킹 공연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마련, 앞으로 남가람문화거리와 더불어 진주를 대표하는 문화거리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