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중진 16명 용퇴론
한국당 중진 16명 용퇴론
  • 경남일보
  • 승인 2019.11.1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절박한 인적쇄신론이 분출되고 있다. 김태흠 의원은 “영남권, 서울 강남 3구 등에서 3선 이상 의원들은 용퇴하든지,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라”고 공개적으로 쇄신론을 제기했다. 황교안 대표를 향해서도 “험지출마 등 희생하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했다.

▶김 의원이 지목한 사람은 대구·경북지역 주호영(4선), 강석호·김광림·김재원 의원(3선)을 비롯, 서울 강남갑 이종구(4선), 부산 김무성(6선), 김정훈·유기준·조경태(4선), 김세연·유재중·이진복(3선), 울산 정갑윤(5선), 경남 이주영(5선), 김재경(4선), 여상규 의원(3선) 등 모두 16명이다.

▶총선기획단도 당 안팎에서 새 피는 고사, 친황(친황교안) 일색이라 제대로 된 변화를 이끌 수 있느냐는 비판이 나온다. 지난 3년여 간 20대 총선 참패- 대통령 탄핵-지방선거 전멸 등 사실상 당 해체 수준의 심판을 받았다. 왜 이 지경에 이르렀는지 근본적인 성찰과 체질 개선 노력은 없었다.

▶김 의원은 영남권 출마 뜻을 밝힌 홍준표 전 대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을 겨냥, “원외 전현직 당 지도자를 자처한 인사들도 예외는 아니다”라고 했다. 초·재선 의원도 ‘쇄신론’에 동참, 기자회견을 준비 중이다. 텃밭 안주하려는 3선 이상의 기득권 포기가 없으면 당 쇄신도 불가능, 중진 용퇴론에 일리 있다. 김무성 의원만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이수기·논설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