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농관원, 12일부터 2019년산 공공비축벼 검사
진주농관원, 12일부터 2019년산 공공비축벼 검사
  • 김영훈 기자
  • 승인 2019.11.11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일미·영호진미 품종 해당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진주사무소(진주 농관원)가 2019년산 공공비축벼 매입검사에 들어간다.

오는 12일 정촌면 소곡마을과 남부농협창고에서 초검사(물량 2187대: 800kg톤백 267백, 40kg소포장 267대)를 시작으로 17개 읍·면·동 200여곳에 7개 검사반을 투입해 일제히 진행된다.

올해 진주시 검사 계획 물량은 건조벼 9만2770가마로 매입품종은 새일미, 영호진미 2가지 품종으로 제한한다. 이 외 품종은 수매가 불가능하다. 또 매입 검사 기간동안 농업인 다수가 모이는 장소에서 ‘해당 작물에 등록된 농약만 올바르게 사용하기’ 등 농식품 안전관리를 홍보할 계획이다.

올해 매입검사에서는 태풍 ‘링링’, ‘타파’, ‘미탁’의 영향으로 도복에 의한 인한 수발아, 강풍에 의한 백수 피해를 입어 40㎏ 소포장, 800㎏ 포장이 불가능한 피해 벼에 대해서도 전량 잠정규격을 적용해 검사한다.

잠정등외 규격은 평균 제현율(벼 중 현미 중량) 60% 이상에서 50% 미만의 벼를 대상으로 잠정등외 A·B·C 3개 등급으로 분류되며, 포장단량은 30㎏ 소포장, 600㎏ 대형포장으로 구분해 출하하면 된다.

진주 농관원 관계자는 “벼 수분은 밥맛과 저장에 중요한 요인이되므로 15.0% 이상 과수분곡은 검사가 불가하며, 13.0미만 과잉 건조곡은 하위등급을 받을 수 있으므로, 반드시 수분은 13.0∼15.0%로 건조하고, 잘 정선하여 높은 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800㎏ 톤백검사 확대 시책에도 농업인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김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