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금산 정상부서 줄사철나무 발견
남해 금산 정상부서 줄사철나무 발견
  • 강동현
  • 승인 2019.11.11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발 700m 기암괴석에 붙어 자생
국내 개체중 가장 큰 것으로 추정
우리나라에 자생하고 있는 가장 큰 ‘줄사철나무’가 남해군 금산에서 발견됐다.

11일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소장 이승찬)는 한려해상국립공원 금산 정상부 식생조사 중 국내서 자생하는 개체 중 가장 큰 것으로 추정되는 줄사철나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노박덩굴과에 속하는 줄사철나무(Euonymus fortunei var. radicans)는 바닷가 산지 능선 및 바위지대에 자라는 상록성 덩굴나무다. 줄기 곳곳에서 ‘공기뿌리’가 나서 다른 물체에 붙어서 자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여기서 공기뿌리(aerial root)란 뿌리가 땅 속에 있지 않고 공기 중에 노출돼 기능을 수행하는 뿌리로 기근이라고도 한다.

줄사철나무는 사철나무와 닮은 모양이지만 줄기가 덩굴지며 가지에 있는 볼록한 검은 점으로 구분한다. 꽃은 5~7월에 피고 열매는 10~12월에 붉게 익는 우리나라 자생종이다.

이번에 확인된 줄사철나무는 해발 700m 기암괴석에 붙어서 자생하고 있다. 흉고둘레 28cm, 수고 5m로 전북 진안 마이산의 천연기념물 제380호로 지정된 줄사철나무 군락지의 개체보다 큰 것으로 추정된다.

박은희 해양자원과장은 “줄사철나무의 아름다운 경관적·생태적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탐방객 볼거리 제공과 해설프로그램 운영 등 홍보활동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동현기자 kcan@gnnews.co.kr



 
남해 금산 정상부 바위에 붙어 자생하고 있는 줄사철나무. /사진제공=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