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 에너지공기업 협의체, 사회적가치 창출 논의
동남권 에너지공기업 협의체, 사회적가치 창출 논의
  • 강진성
  • 승인 2019.11.1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에너지공기업 토론 개최
국산화 제품 생산기업 지원 등
경제활성화 협업과제 발굴

한국남동발전을 비롯한 에너지 공기업으로 구성된 ‘동남권 에너지공기업 협의체’(이하 동남권협의체)가 에너지분야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한 토론의 장을 통해 포용국가 달성 및 경제활성화에 앞장서기로 했다.

13일 동남권 협의체는 부산 아바니 호텔에서 ‘사회적가치 해커톤’을 열어 동반성장, 일자리, 안전, 윤리 4개 분야 협업과제 발굴 및 워킹그룹을 구성했다.

5개 기관 40여명의 실무자들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정부의 포용적 혁신국가 구현을 위한 구체적 실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전문가, 시민단체, 대학생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참여해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이번 해커톤을 통해 동반성장 분야의 ‘동남권 협업체계 구축으로 국산화R&D 제품 국내외 판로 개척’ 과제는 기술 국산화 중소기업의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추진 프로젝트다.

일본 수출규제로 촉발된 기술독립에 부응하기 위해 27개 해외사업을 추진중인 석유공사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국내 최고 수준의 발전사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공유하는 내용으로 호응을 얻었다.

이날 해커톤에서는 실패와 재기가 허용되는 문화 조성을 위한 ‘동남권에너지공기업 협의체 실패박람회’도 개최됐다. 실패 위기 사업을 우량사업으로 탈바꿈시킨 한국남동발전의 ‘화성 연료전지 사업’ 등 5개 사례를 통해 회사의 시행착오를 줄이며 성과를 높일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들이 논의되었다.

동남권 에너지공기업 협의체는 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석유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으로 구성돼 있다.

강진성기자 news24@gnnews.co.kr

13일 부산 아바니 호텔에서 동남권 에너지공기업 사회적가치 해커톤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남동발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