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과학원, 저수온기 양식어류 영양 관리 당부
수산과학원, 저수온기 양식어류 영양 관리 당부
  • 손인준
  • 승인 2019.11.13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최완현)은 수온이 떨어지기 전에 양식생물의 건강상태와 양식장 시설물을 미리 점검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13일 밝혔다.

대부분의 양식어류는 수온이 낮아지면 사료 섭취량이 줄어들고 소화기능과 생리 활성이 떨어져 질병에 대한 방어 능력이 약해지기 쉽기 때문이다.

본격적으로 수온이 떨어지기 전에 양식어류에 대한 사료공급, 질병관리, 월동장, 양식 시설물 보강 등을 미리 점검해야 한다.

겨울철에 양식어류가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미리 양질의 사료에 비타민, 영양제, 소화제 등의 첨가제를 혼합해 공급하면 좋다.

또한 양식어류의 건강상태와 사료 섭취량을 매일 체크해 적정 사료량과 공급횟수를 조절해 줘야 한다.

특히, 양식어류 중 돔류(참돔, 감성돔, 돌돔)는 저수온에 약한 어종으로 생존가능 최적수온은 6∼7℃이다.

양식장 수질 내 용존산소, 암모니아 농도를 수시로 확인해 수질 오염으로 인한 질병 발생에도 주의해야 한다.

육상양식장은 활주세균병, 바이러스성출혈성패혈증(VHS) 등 발생과 가두리양식장의 저온성 비브리오균, 연쇄구균과 알레라충 등에 의한 질병 발생이 쉽다.

질병에 감염되거나 이상증상을 보이는 어류가 관찰되면 신속히 제거해 질병확산을 차단하고, 반드시 수산질병관리사 등 전문가의 진료와 처방을 받아야 한다.

저수온기 이전에 양식시설을 사전에 점검하고 보강해야 한다.

육상양식장에서는 보온덮개 등으로 보온시설 보강과 단전을 대비해 비상 발전시설을 점검, 가두리양식장은 그물망 청소, 시설물 고정 등을 확인해야 한다.

또한 축제식양식장에서는 둑을 보강하고 사육수심을 최대한 깊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한파가 불어 닥쳤을 때를 대비해 양식생물의 월동장 이동방안에 대해서도 미리 점검해 두는 것이 좋다.

최완현 원장은 “수온이 더 떨어지기 전에 양식장 시설 사전 점검과 양질의 사료공급 등 철저한 관리로 양식생물의 면역력을 높여 겨울철 저수온에 의한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노력해 주길 당부 드린다”고 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