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경남KTX 노선·정거장 계획 나온다
서부경남KTX 노선·정거장 계획 나온다
  • 박철홍
  • 승인 2019.11.13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업체 선정 완료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
내년 11월 완료 예정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KTX)의 정거장을 확정할 용역이 착수된다. 현재 노선이 예정된 지자체들은 정거장 유치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정거장 유치에 사활을 건 상황이다.

경남도는 남부내륙고속철도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의 업체선정이 마무리 돼 국토교통부의 본격적인 용역이 착수된다고 13일 밝혔다.

용역예산은 110억 원으로 이달부터 내년 11월까지 약 1년이 소요될 예정이다. 입찰에 참가한 3개 컨소시엄 중 ‘삼보기술단 컨소시엄(삼보기술단 + 동명기술공단 + 서현기술단 + 유신)’이 최종 용역업체로 선정됐다.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의 주요내용은 △노선 및 정거장의 배치계획 △철도 수송수요 예측 △공사내용·기간 및 사업시행자 △공사비 및 재원조달계획 △환경의 보전·관리에 관한 사항 등이다.

국토교통부의 이번 용역이 완료되면 기본 및 실시설계가 곧바로 들어가 2022년도에는 착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 관계자는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에 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합리적인 노선과 정거장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행정절차를 조속히 이행해 남부내륙고속철도가 조기에 착공 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남부내륙고속철도는 김천에서 거제 간 172㎞에 약 4조 700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1966년 김천에서 삼천포 간 철도 연결을 위한 기공식이 거행되었으나 정부재정부족으로 사업이 중단되었다가 2016년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됐다. 올해 1월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사업’에 포함됨으로써 본격적으로 사업이 이뤄지게 됐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정거장 등 결정하는 용역 시작 경북 김천과 경남 거제를 잇는 남부내륙고속철도(가칭 서부경남KTX)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 업체 선정이 끝나 국토교통부가 본격적인 용역에 착수했다고 경남도가 13일 밝혔다. 사진은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과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