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청년친화도시, 지역별 특성 살린 정책 추진
道, 청년친화도시, 지역별 특성 살린 정책 추진
  • 정만석
  • 승인 2019.11.1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내년에 2개 시·군, 2021년에 2개 시·군 등 모두 4개 시·군을 ‘청년친화도시’로 선정하고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청년 친화 정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내년부터 2022년까지 도비 52억원과 시·군비 52억원 등 104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청년친화도시는 지역별 맞춤형 정책으로 추진하기 위해 시·군 공모사업으로 진행한다.

청년 참여·활동, 생활 안정, 권리 보호, 능력 개발 등 다양한 사업이 포함되고 지역 사업구조와 직종 분포도, 인구 비율 등을 고려해 하나의 테마로 묶은 청년친화도시 사업을 응모할 수 있다.

시·군이 지역 청년들과 소통해 지역 여건에 맞는 정책을 설계하면 도가 이를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오는 25일까지 시·군으로부터 사업 신청을 받기로 했다.

청년, 공무원,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내달 2개 시·군을 청년친화도시로 선정, 사업 컨설팅을 거쳐 내년 2월부터 본격 사업을 추진한다.

앞서 도는 올해 청년정책 전담팀을 신설해 ‘2019∼2023년 경상남도 청년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또 경남청년네트워크, 청년정책 플랫폼 등 민관 협치 기구를 구성해 청년 정책 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면접 정장 대여 사업’, ‘임차보증금 이자 지원 사업’, ‘학자금 대출 신용회복 지원 사업’ 등 청년들의 생활안정 지원 사업을 시행하면서 일자리 위주에 머물던 청년 정책을 청년 생활 전반으로 확대하는 계기도 마련했다.

내년부터 도청 내 ‘청년정책팀’을 과 단위 부서인 ‘청년정책추진단’으로 격상해 청년업무를 본격 추진한다.

윤난실 도 사회혁신추진단장은 “지역별 청년 여건과 그 지역의 청년이 꼭 필요한 맞춤형 정책들을 발굴해 시·군이 서로 소통하고 선의의 경쟁을 통해 경남의 청년정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