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수능 부정행위 17건 적발
경남 수능 부정행위 17건 적발
  • 강민중 기자
  • 승인 2019.11.17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부정행위 17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부정행위 유형을 보면 문제를 풀 수 있는 본령이 울리기 전에 문제를 보고 답안지를 작성한 경우가 1건 있었다.

종료령이 울린 뒤 답안지에 마킹했다가 적발된 사례는 6건이다.

이 중에는 감독관뿐만 아니라 다른 수험생의 이의 제기로 적발된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건은 반입 금지 대상인 휴대전화나 LED 전자시계를 미제출한 경우였다.

나머지 6건은 시험지 2개 과목을 동시에 올려두는 등 4교시 탐구영역 응시 규정을 위반한 사례였다.

적발된 17명의 학생은 이번 수능 성적이 무효 처리된다.

적발된 사안이 중하지는 않아 이들 모두 내년 수능에는 응시할 수 있다고 도교육청은 설명했다.

강민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