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내버스 시민위원회 조례 제정 촉구
진주시내버스 시민위원회 조례 제정 촉구
  • 최창민
  • 승인 2019.11.18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혁 범시민대책위원회
진주시내버스 개혁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지·간선 체계 도입을 위한 용역예산편성과 시내버스정책 시민위원회 조례 제정을 진주시에 촉구했다.

범시민대책위원회는 18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내버스 전면노선 개편없는 땜질식 증차는 반대한다”며 “대신 지·간선체계 도입을 위한 용역예산을 편성하고 시내버스 정책 시민위원회 조례를 제정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 9월 26일 진주시의회 임시회에 시내버스 9대 증차에 소요되는 추경예산 8억원을 편성했지만 삭감되면서 사업추진이 좌초위기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내버스 문제에 대한 충무공동 주민설명회와 금산지역 주민토론회에서 주민들은 일부 증차든, 노선개편이든 버스 이용이 더 편리해지기를 바라고 있다”며 “학생 통학의 편리성을 높이고 간선과 연결하는 순환버스를 도입할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시내버스 지·간선체계 구축과 노선 전면개편은 미룰 수 없는 시급한 과제로 노선개편 만을 위한 용역 예산을 내년예산에 편성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대중교통 복지를 확대하고 시내버스 운행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의견수렴과정이 필요한 ‘시내버스정책 시민위원회’ 같은 기구가 만들어져 시민들의 버스행정 참여가 제도적으로 보장돼야한다”며 조례 제정도 촉구했다.

이들은 11월 말 진주시 버스행정담담자, 시의원, 버스업체 등이 참여하는 ‘시내버스 개선방안 토론회’ 개최를 제안했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18일 오전 진주시내버스 개혁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지·간선 체계 도입을 위한 용역예산편성과 시내버스정책 시민위원회 조례 제정을 진주시에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