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건축행정 건실화 우수기관 선정
진주시, 건축행정 건실화 우수기관 선정
  • 최창민
  • 승인 2019.11.20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주관 도내 유일 장관상
진주시가 정부 주관 건축행정건실평가에서 도내에서 유일하게 우수기관 장관상을 수상한다.

진주시는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한 ‘2019년 건축행정 건실화 평가’에서 기초지자체 부문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장관상을 수상하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평가는 건축행정의 건실한 운영을 지도·감독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는 전국 243개 지자체(광역 17개, 기초 226개)를 대상으로 일반 및 특별 부문으로 나누어 실시했다.

경남에서는 도와 기초지자체를 통틀어 진주시가 유일하게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건축행정 절차 합리성, 시공·철거 안정성 및 효율성, 유지관리 적절성, 유지관리 적절성, 건축행정 전문성, 건축행정 노력도 등으로 진주시는 건축행정 전반에 걸쳐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는 조규일 시장의 적극행정으로 공공건축가제도를 일찍 도입함으로써 시 공공건축의 품격을 높였다는 평가다.

이로써 시는 연구용역비와 운영비로 국비 2억 6000만 원을 지원 받는 등 진주만의 공간환경 전략계획을 수립·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화재 등 재난을 예방하기 위해 도내에서 유일하게 화재안전성능보강사업을 추진해 피난대피활동이 느린 유치원생들의 안전을 확보케 하는 선도사업을 추진하게 된 것이 선정의 주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김병무 건축과장은 “우수기관 선정을 계기로 건축행정 업무 전반에 걸쳐 시민들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시책 발굴과 제도개선을 추진하면서 현장 중심의 적극적인 대민행정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