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생산시설 직접 보니 신뢰 높아져”
“KAI 생산시설 직접 보니 신뢰 높아져”
  • 문병기
  • 승인 2019.11.2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 총리 KAI 방문
KAI, 아세안 ‘방산 세일즈’
아세안 회의 등 수주 활동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각국 정상들을 대상으로 방산 제품의 수출확대를 위해 적극적인 활동에 나서고 있다.

특히 KAI는 동남아시아 수출의 전진기지중 한 곳인 말레이시아 총리 일행이 사천 본사를 내방해 항공기 생산 현장을 시찰했다고 밝혀 그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KAI를 방문한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는 경공격기 FA-50과 기본훈련기 KT-1, 수리온 헬기 KUH-1 등을 중점적으로 보고 “생산 시설을 직접 보니 더욱 신뢰가 간다”며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길 바란다”고 밝혀 향후 말레이시아 공군이 차기 고등훈련기·LCA(Light Combat Aircraft·경전투기) 도입 사업을 추진 중인 점을 감안해 KAI는 경공격기 FA-50을 제안했다.

FA-50은 높은 가동률을 기반으로 한국 공군에게 성능을 인정받은 경공격기로 KAI는 수출 마케팅에 온 힘을 다하고 있으며 말레이시아가 FA-50 항공기를 선정하면 아세안 10국 중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태국에 이어 네 번째 국가가 된다.

또한 KAI는 지난 25일부터 사흘간 부산에서 진행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아세안 정상들을 대상으로 김해공항 제5공중기동비행단에 FA-50과 KT-1, KUH-1(수리온)을 전시해 주목을 끌었으며 FA-50 등의 한국산 항공기를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에게 소개하기도 했다.

KAI 안현호 사장은 24일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장관을 만나 FA-50 추가 수출과 KT-1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하는 등 공격적인 수주 활동을 진행해 향후 동남아 수출의 청신호를 밝혔다는 평을 듣고 있으며, 오는 28일 사업본부장이 한국인 기업인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간 간담회에 참석해 수리온 의무후송헬기와 KT-1을 소개할 계획이다.

한편 KAI는 올해 말레이시아 LIMA 에어쇼아 태국 D&S 방산 전시회에 참석해 한국산 방산 주력제품을 선보이는 등 각국 군 관계자들과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등 그 어느때 보다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KAI 관계자는 “T-50은 인도네시아 첫 수출을 발판으로 삼아 필리핀, 태국 등 수출 시장을 개척했다”면서 “앞으로도 아세안 각국과 방산협력을 강화해 조기에 수출을 성사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문병기기자 bkm@gnnews.co.kr

 
안현호 KAI 사장이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에게 FA-50 모형기를 건내고 있다./사진제공=KA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