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년전 사슴모양뿔잔 4조각 만들어 접합"
"1500년전 사슴모양뿔잔 4조각 만들어 접합"
  • 여선동
  • 승인 2019.11.2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안 말이산 45호고분군 출토품
문화재연구소, 제작기법 CT 확인

함안 말이산 고분군 45호분에서 지난 5월에 출토한 아라가야 사슴모양뿔잔은 네 부분을 각각 만든 뒤 접합해 완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는 5∼6세기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슴모양뿔잔을 X선 컴퓨터단층촬영(CT) 장비로 살펴본 결과, 원통형 뿔잔·몸체 상부·몸체 하부·굽다리를 개별적으로 제작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함안군과 두류문화연구원이 토기 제작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 연구소에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토기는 높이 19.3㎝, 길이 17.2㎝, 폭 13.8㎝다.

발굴 당시에는 목 부분이 깨져 사슴 머리가 사라진 상태였으나, 유물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머리를 찾았다. 조사단은 “일부러 깨뜨려 묻지는 않은 듯하고, 다른 유물이 넘어지면서 파손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사슴 머리는 몸체 하부로 연결되고, 그 위에 상부를 따로 덮은 것으로 조사됐다. 표면은 매끄럽게 다듬었고, 기벽 내부에는 바탕흙 접착력을 높이기 위해 손으로 누른 흔적이 있었다.

아울러 머리와 목 부분은 흙으로 가득 채웠으나, 원통형 뿔잔과 이에 연결된 몸체 내부는 액체를 채울 공간이 있다는 점도 알아냈다.

박종서 문화재보존과학센터 학예연구관은 “사슴 형상 머리를 지탱할 수 있도록 몸체 바닥 부분을 먼저 만든 뒤 원통형 뿔잔과 붙은 몸체 상부를 접합하고, 굽다리 받침을 연결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사슴모양뿔잔은 피장자 머리를 둔 북쪽에서 집모양 토기, 배모양 토기, 등잔모양 토기 등 다른 상형토기와 함께 출토됐다. 북쪽에서는 상형토기와 대형 토기가 나왔고, 남쪽에서는 주로 소형 토기가 발굴됐다.

말이산 45호분은 목곽묘(木槨墓·덧널무덤)로 묘광(墓壙·무덤 구덩이)은 길이 9.7m·잔존 너비 4m이고, 목곽은 길이 6.7m·너비 2.7m로 파악됐다.

센터가 사용한 장비는 12∼20㎛까지 조사가 가능하며, 익산 쌍릉 대왕릉에서 나온 인골 조사에도 활용됐다. 센터는 사슴모양뿔잔 외에도 가야 집모양 토기, 배모양 토기, 등잔모양 토기를 CT로 촬영했다.

여선동기자 sundong@gnnews.co.kr

함안 말이산 45호 고분군에서 출토된 사슴모양뿔잔
함안군은 지난 5월 공개한 말이산고분군 45호분에서(조사기관 두류문화연구원) 추가로 집모양토기 1점과 동물모양뿔잔의 머리에 해당하는 부분이 출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