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퀴어 축제를 앞둔 우려
[사설] 퀴어 축제를 앞둔 우려
  • 경남일보
  • 승인 2019.11.2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서도 퀴어 축제가 열릴 예정이어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성전환자 등 사회적 소수자들의 축제로 이제는 전국 각지에서 집회가 열릴 정도로 그들의 권익에 대한 요구와 우리사회 구성원으로서 제약받지 않을 행동이 대외적 행동으로 표출되고 있는 것이다. 경남에서도 제1도시인 창원에서 38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성소수자들을 위한 부스설치와 무대공연, 행진, 마무리집회 등을 계획하고 있다.

문제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보수단체 등에서 이 집회에 반대하는 맞불집회를 같은 날 퀴어 집회와 동시에 열 계획이라는 점이다. 퀴어 집회보다 훨씬 많은 2만 여명이 모일 계획이어서 경찰이 긴장하고 있다. 두 집회가 인근에서 동시에 열려 물리적 충돌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벌써부터 경찰이 긴장해 두 집회 간에 바리게이트를 설치하는 등 대책을 세우고 수 천 명의 경찰력을 동원할 계획을 세우는 등 대책에 고심하고 있다.

성소수자에 대한 인식과 이들의 불평등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은 이 정부들어 크게 신장되고 있다. 제도적 뒷받침도 점점 현실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이다. 그러나 기독교 등 종교단체와 보수단체들의 반발도 그에 못지않게 강화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이 문제는 우리사회의 갈등요소가 되고 있다. 도내에서도 이번 집회로 인해 이 같은 문제가 현상이 아닌 현실로 떠오를 것으로 보여 긴장을 멈출 수 없는 것이다. 성소수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대중화하기에는 우리사회가 아직도 법적, 제도적 뒷받침이 되지 않고 있는 현실에서 그들의 대중집회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지만 그마저도 큰 반발에 부딪히고 있어 극복해야 할 과제가 된 것이다.

그렇다고 이번 퀴어 축제가 갈등을 심화시키는 계기가 되어서도 안되고 물리적 충돌로 인한 부작용이 생겨서도 안된다. 평화적 분위기 속에 양측의 절제를 기대한다. 퀴어 축제에 대한 우려를 경찰력이 불식시켜주길 기대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