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천지 하동 교육공동체 원탁대토론회 개최
별천지 하동 교육공동체 원탁대토론회 개최
  • 최두열
  • 승인 2019.12.01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교육지원청은 지난달 28일 하동초등학교 갈마관에서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 지역민, 공무원 등 3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교육공동체가 요구하는 정책수립을 위한 ‘2019별천지 하동 교육공동체 원탁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별천지 하동 행복교육지구에 필요한 요소는?’ 이라는 의제에 대해 참석자들은 복수 선택을 통해 61.2%가 ‘교육인프라(문화센터, 도서관, 놀이공간)’를 꼽았으며, 30.6%는 ‘대중교통·통학버스 지원’을, 22.8%는 ‘진로 및 진학지도 위한 정보·시설’을 선택했다. 교육에 필요한 요소로 나머지는 ‘유관기관의 유기적인 협력’ 18.9%, ‘읍면 단위 특화프로그램’ 18.0%, ‘교육공동체의 적극적인 참여’ 16.5% 순으로 응답했다.

‘교육인프라’는 세번째 의제인 ‘하동 행복교육이 나아갈 방향은?’이라는 질문에서도 복수 응답자의 57.0%로 가장 많은 선택을 했으며, ‘이동을 위한 교통수단 제공’ 29.5%, ‘학생·학부모·교사·지역민·행정·학교가 함께하는 교육공동체 형성’ 27.1%, ‘진로탐색·연계 교육 확대’ 18.4%로 나타났다.

‘행복교육에 필요한 프로그램은?’이라는 의제에 대해서는 ‘예체능·음악·영화·독서·요리 등 특화프로그램’이 55.2%로 가장 많았고, ‘진로 교육·체험 캠프’ 32.8%, ‘국내·국외 문화체험’ 27.9%, ‘휴식위한 힐링 프로그램’ 23.4%, ‘4차 산업혁명 프로그램’ 19.9%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토론에 앞서 경기도 시흥 장곡마을학교 주영경 대표의 주제강연을 통해 마을교육공동체 구축을 위한 교육 주체간의 차이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공유했으며, 사전 설문조사에서 지역의 다양한 의견을 토론의제로 선정해 원탁토론방식으로 진행됐다.

한편 하동교육지원청은 이날 토론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실천과제로 적극 반영하기 위해 지역민과 교육담당자간의 워크샵을 진행하는 등 교육과정과 연계할 계획이다.

최두열기자

2019교육공동체 원탁 대토론회가 하동초등학교 갈마관에서 11월 28일 열렸다./하동교육지원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