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경남이 지구환경 구한다"
"녹색경남이 지구환경 구한다"
  • 박철홍
  • 승인 2019.12.02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탄소 생활 실천운동 활동보고회
경남도가 2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기후·환경네트워크 발족 10주년을 기념하는 저탄소 생활 실천운동 활동보고회를 개최했다.

‘경남 기후·환경네트워크’는 2009년부터 기후변화로부터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비산업부문의 온실가스 감축을 목표로 도민 실천운동을 전개해 온 민·관 참여 거버넌스 기구이다.

이날 보고회는 ‘걸어온 10년, 함께 나아갈 100년’을 주제로 전문가, 환경단체, 그린리더(저탄소생활 실천운동 선도하는 21세기형 녹색활동가), 컨설턴트(자발적 감축활동이 지속적으로 일어나도록 안내하는 활동가) 등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기후·환경네트워크가 걸어온 지난 10년을 돌아보며 그동안 저탄소 생활실천을 위해 노력한 녹색실천가들에게 유공표창과 감사패를 전달했다.

또 미래세대인 학생들이 기후위기에 대해 질문하고, 다함께 ‘기후위기 에스오에스(SOS), 나의 지구를 구해줘’ 퍼포먼스를 진행함으로써 민·관·산·학이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동참한다는 의지를 표현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미래세대가 던진 기후위기의 물음과 나아갈 100년에 대하여 그룹별 원탁토론을 통해 답을 구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원탁토론은 5개의 주제로 진행했는데 그룹별 주제는 △기후위기 인식부족에 대한 이유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생활수칙 확산 방안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방안 △비산업부문 사업장 컨설팅 확산 방안 제안 △기후위기 도민 의식 확립을 위한 기후·환경교육 확대 방안이다. 경남도는 토론된 분야별 주요내용에은 정책도입여부를 판단해 향후 기후 관련 정책에 반영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2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저탄소 생활 실천운동 활동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후위기 에스오에스(SOS), 나의 지구를 구해줘’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