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친환경 식품 등 5대 식품분야 육성한다
맞춤형·친환경 식품 등 5대 식품분야 육성한다
  • 김영훈
  • 승인 2019.12.0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식품산업 활력 제고대책
제도 정비·규제개선·연구개발
시장 규모·일자리 2배로 확대
정부가 변화하는 식품소비 트렌드에 맞춰 5대 유망 식품 분야를 선정하고 신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집중적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정부는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28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어 혁신적산업생태계 조성과 식품산업 활력 제고를 위한 ‘식품산업 활력 제고대책’을 4일 발표했다.

정부는 미래 성장 가능성이 크고 사회·경제적으로 중요한 5대 유망 분야로 △메디푸드, 고령친화식품, 대체식품, 펫푸드 등 맞춤형·특수식품 △기능성 식품 △간편식품 △친환경식품 △수출식품를 선정하고 제도 정비와 규제 개선, 연구개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맞춤형·특수식품은 초기 시장 형성에 주력할 방침이다.

메디푸드를 위한 분류 유형을 신설하고 제품 개발을 위한 지원을 확대하며 취약계층 노인에게 고령친화식품을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대체식품 개발을 위해서는 중장기 연구개발 지원 로드맵을 마련하고 기업 투자 촉진을 위해 세액공제 확대 방안도 논의하기로 했다.

펫푸드에 대해서는 국산 제품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소비자 인식 개선을 지원한다.

기능성 식품의 경우, 규제개선을 통해 시장을 확장하는 한편 신사업 창출을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특히 기능성이 증명됐다면 일반 식품이더라도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있도록 하고 개인 맞춤형 제품이 가능하도록 건강기능식품의 혼합 및 소분 포장을 허용하는 등의 내용이 검토 대상에 올라 있다.

간편식품은 급속 냉·해동 기술의 연구개발에 대한 세제 지원을 검토하고, 차세대 간편식으로 주목받는 밀키트 제품의 식품 유형을 신설한다.

친환경식품은 ‘유기’ 표시 기준을 기존의 유기 원료 함량 95% 이상에서 70% 이상으로 완화하는 등 인증 제도를 정비한다. 아울러 유기농산업 복합서비스단지를 조성하고 공공시장 소비를 확대한다.

수출식품은 한류와 연계한 물류 및 홍보 지원으로 신남방·신북방으로의 시장 다변화를 꾀한다. 아울러 한류 문화축제 케이콘(K-CON)과 연계한 해외 홍보 행사를 확대하고 해외 온라인몰에 한국식품 전용관을 운영한다.

정부는 이들 5대 분야의 국내 시장 규모를 지난해 12조 4400억원에서 2022년 16조 9600억원, 2030년 24조 8500억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일자리 수도 지난해 5만 1000개에서 2022년 7만 4700개, 2030년 11만 5800개로 늘리고자 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은 식품산업뿐 아니라 경제 전반에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이라며 “정부의 지원과 함께 식품업계도 기술혁신 투자를 확대해달라”고 말했다.

김영훈기자 hoo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