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민단체 ‘성매매집결지 폐쇄 시민연대’ 발족
창원시민단체 ‘성매매집결지 폐쇄 시민연대’ 발족
  • 이은수
  • 승인 2019.12.04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시민사회단체가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에 적극 나선다.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위한 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는 4일 오후 창원시청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는 1905년 마산항 개항 이후 생겨났다. 경남 다른 지역에 있던 성매매 집결지가 대부분 사라졌으나 서성동 집결지에는 20여개 업소에서 여성 90여명이 성매매에 종사하고 있다. 전주, 대구, 천안, 부산, 서울 등지에서는 성매매집결지가 정리 내지 폐쇄에 들어갔거나 수순을 밟고 있다. 하지만 서성동 집결지는 다른 지역에서 영업하던 업주들이 일부 유입돼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연대는 “성(性)은 결코 돈으로 살 수 있는 상품이 아니다”며 “여성의 몸이 상품화돼 전시되거나 거래되는 서성동 집결지는 폐쇄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성동 집결지 바로 옆에는 아파트 단지, 학교가 있으며, 또한 3·15의거 기념탑, 3·15의거 때 숨진 김주열 열사 시신 인양지 등 역사적인 현장과도 가깝다. 창원시는 과거 정비계획을 세워 서성동 집결지를 없애려 했으나 번번이 실패했다. 이들은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반경 10m 인근에 어린이집이 있고, 초·중·고등학교, 학원 그리고 대규모 아파트단지들이 밀집해 있어 서성동 집결지가 교육환경 보호구역에 포함됨에도 불구하고 오랜 세월 그대로 방치돼 아이들이 유해환경에 고스란히 노출되고 있다”고 했다.

김윤자 시민연대 공동대표는 “서성동 성착취 현장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2년 동안 진행되었던 집결지 재정비가 무산된 이후 경찰과 지자체의 외면 속에 단속의 손을 놓고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다”이라며 “과거에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하지 못한 이유는 창원시의 의지가 없었다고 봐야 한다. 이번에는 꼭 폐쇄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창원시에 대해, 시민연대는 “업소들이 무단. 점유사용하고 있는 국유지에 대한 행정대집행 및 철거와 형사고발조치 등 행정 절차를 적극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창원시의회에 대해서는 “서성동 집결지 여성들에 대한 자립.자활 지원을 위한 조례 제정을 서둘러라”고 요구했다. 경남도와 도교육청에 대해서는 “창원시가 의지를 가지고 서성동집결지 폐쇄를 적극 추진할 수 있도록 예산과 정책을 지원하라”고 했고, 경남경찰청에 대해서는 “지금도 불법을 자행하고 있는 업소를 강력히 단속하라”고 촉구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시민연대’가 4일 오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시민연대’가 4일 오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자리에는 김경영 도의원도 함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