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강쇠·옹녀 테마공원’ 논란 일자 축소
‘변강쇠·옹녀 테마공원’ 논란 일자 축소
  • 안병명
  • 승인 2019.12.0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양군 20년간 980억원 투입 계획
연이은 대규모사업에 비판 일자
139억 규모로 대폭 줄여 추진키로

함양군이 100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삼봉산 일원에 ‘변강쇠와 옹녀 테마공원’ 조성사업을 검토하다가 비판 여론에 부딪히자 예산을 대폭 축소 용역결과보고회서 조정하기로 했다.

지난 4일 오후 군에 따르면 지난 6월 전문기관에 ‘변강쇠와 옹녀 테마공원 조성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의뢰해 지난 10월에 나온 연구용역 중간 결과를 보면 테마공원은 함양군 마천면 삼봉산 일원 5만 5000여㎡에 들어설 것으로 알려졌다.

삼봉산의 해당 부지에 변강쇠와 옹녀를 주제로 한 성테마문화관, 숲속 남녀 음양길, 다양한 모양의 하트 조형물 등을 설치하는 게 주요골자로 변강쇠와 옹녀의 이야기를 담은 축제도 테마공원에서 개최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또한, 군은 변강쇠와 옹녀 부부가 살던 곳으로 알려진 함양에서 테마공원을 조성함으로써 관광객을 유치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용역보고의 문제는 20년간 단계적으로 추진할 이 사업에 980억 원이 필요하다는 잠정 결론과 함께 비용편익분석을 통해 투자비 회수 시점을 2037년으로 추정하면서도 비용편익(B/C)이 1.0이어서 사업 타당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예산 규모와 사업 실효성 등을 둘러싸고 지역사회 내에서 비판적 목소리가 이어지는 가운데 군은 앞서 함양군은 지난 2010년 52억 원을 투입해 오도재 주변에 변강쇠를 주제로 한 장승공원을 조성해 장승 108개, 솟대 33개 등을 세웠지만 관리소홀로 현재는 나무 장승이 썩고 쓰러진 데다 사실상 찾는 이가 거의 없이 방치되 흉물로 남아있다.

한편, 함양시민연대 측은 과도한 예산이 투입되는 해당 사업이 군민 정서에도 맞지 않다고 보고 적극 대응을 예고했다.

군은 이처럼 연구용역 중간 결과를 둘러싸고 지역사회 내 비판 여론이 잇따르자 예산 규모를 139억 규모로 축소 조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군은 이날 오후 보고회를 열고 연구용역 최종 결과를 발표하면서 사업 추진에는 문제가 없다고 보고 기본설계 용역 수립을 위한 예산 1억 원을 내년도 본예산에 편성해둔 상태다.

변강쇠 옹녀 테마공원 추진을 걱정하는 일부 주민들은 “내년으로 다가온 산삼항노화엑스포의 성공을 위해 힘을 모아도 모자랄 판에 군이 단체장이 바뀔 때마다 변강쇠 옹녀 타령으로 시간만 낭비하고 있어 안타깝다. 엑스포 때문에 많은 국민의 세금이 투입되었는데 또다시 많은 예산을 들여 테마공원을 추진하고 있는 것은 엑스포 이후 여론수렴을 통해 추진해도 늦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에 군 관계자는 “군 입장에서도 980억 원을 감당할 여력이 없다”며, “군이 실제 개발할 수 있는 시설물에 대한 건축비 등만을 적용해 예산 규모를 다시 산정했다”고 밝혔다.

안병명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