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교통약자 이동권 확대는 우리의 문제다
[사설] 교통약자 이동권 확대는 우리의 문제다
  • 경남일보
  • 승인 2019.12.0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발표한 ‘2018년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 를 보면 전국의 교통약자수는 1509만명, 인구 10명당 3명이 교통약자인 셈이다. 이들 가운데 65세 이상 고령자가 765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어린이와 장애인 등이 뒤를 이었다. 조사결과 교통약자들이 지역 내에서 이동할 때 절반 정도가 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곳곳에서 교통약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개발된 저상버스 도입과 확대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이유다. 지난 2003년 처음 도입된 저상버스는 이후 배차가 점차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현재 전국 보급률은 20%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특히 도내 18개 시군 평균은 전국 보급률에도 미치지 못하는 18% 정도다. 진주시의 경우 7.5%에 불과할 정도로 저조하다. 이런 와중에 지난 5일 진주시의회에서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을 위해 저상버스 도입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눈길을 끌었다. 류재수 시의원은 장애인 휠체어 택시와 함께 ‘시내버스 국비확보 공모사업’ 16억원의 예산으로 저상버스도 구입해 달라는 이원화 정책을 강조했다. 또 서은애 시의원도 타 지자체에 비해 진주시의 저상버스 비율이 낮다며 도입 확대를 요청했다.

이에 진주시는 “시내버스 업체에서 저상버스를 도입하면 지원을 해 줄 계획”이고 “업체들과 논의를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답해 조만간 결과물이 나올지 기대된다.

교통약자의 이동권보장과 확대는 결국 우리 자신의 문제다. 남녀노소, 장애가 있던 없던 누구라도 불편을 느끼지 않고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어야 한다. 교통약자에게 복지의 첫걸음은 그들이 마음놓고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시민들의 인식도 변해야 한다. 단순히 저상버스 자체만을 도입하는 것이 능사가 아니라 저상버스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에게 효율적인 교통수단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 서로 다른 조건을 지닌 개인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만들어진 사회라는 시스템 안에서 필요한 제도는 도입에 그치지 않고 끊임없이 개선돼야 마침내 정착되기 마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