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30개 기업체와 미세먼지 저감 협약체결
경남도, 30개 기업체와 미세먼지 저감 협약체결
  • 박철홍 기자
  • 승인 2019.12.09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질소산화물 등 2만3000t 감축 목표
경남도(도지사 김경수)가 9일 미세먼지를 다량 배출하는 발전업, 제강업 등 30개 기업체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환경협약’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은 배출량을 스스로 줄이고 이에 필요한 사항은 경남도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산업계와 도가 협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박성호 도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이수하 한국철강(주) 대표와 성형식 한국제강(주) 대표 등 도내 30개 기업 대표 및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협약에서 참석자들은 2024년까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대응해 저감 활동에 총력을 다 하기로 결의했다.

구체적으로 협약에 참여한 사업장은 협약기간(2020년~2024년) 중에 ‘먼지, 황·질소산화물 등’을 기준연도(2018년) 대비, 2만3645.9t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방지시설 개선, 청정연료 전환’ 등에 자체적으로 투자해 나갈 계획이다.

경남도는 이번 자발적 협약에 참여하는 기업체 중 이행실적이 우수한 기업체에게 도지사 표창 수여 및 전문기관의 환경기술 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최근 미세먼지가 사회적 이슈로 대두됨에 따라, 산업·발전 등 배출원별 강력한 저감 대책이 필요한 시기에 사업장 스스로 미세먼지 감축 노력에 깊이 감사를 드린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참여 기업체가 늘어나길 바라며, 우리 경남도 쾌적한 대기질 개선과 도민 건강 보호를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철홍기자

 
경남도(도지사 김경수)가 미세먼지를 다량 배출하는 발전업, 제강업 등 30개 기업체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환경협약’을 9일 오전 11시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체결했다./사진=경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