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민들이 직접 그린 산청의 풍경
지역민들이 직접 그린 산청의 풍경
  • 원경복
  • 승인 2019.12.11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청박물관, 22일까지 전시회
문체부 ‘1관1단’ 공모사업 일환

산청박물관(관장 박우명)이 지역민들이 직접 그린 작품을 선보이는 ‘산청의 풍경을 담다’ 전시회를 개최한다.

박물관은 10일 오후 2시부터 22일까지 지역민 9명으로 구성된 그림 동아리 회원들의 작품 30여점을 전시한다.

회원들은 올 한 해 동안 산청의 수려한 자연경관을 종이와 한지, 견지 등의 화폭에 담아 왔다. 이번 전시에서 아크릴화와 수묵채색화 등 다양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산청박물관이 올해 초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1관1단’ 공모사업에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1관 1단’ 사업은 각 지역의 1관(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마다 1단(지역민으로 구성된 문화예술 커뮤니티)을 육성·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역주민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공간을 활용해 문화예술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산청박물관은 지난달 서울 홍대 입구 경의선 책거리 문화산책 갤러리에서 열린 ‘1관1단 전국 전시회’에도 참여해 작품들을 전시한 바 있다. ‘1관1단 전국 전시회’는 사업수행 기관 70곳 가운데 10곳을 선발해 열린 공동전시다.

박우명 산청박물관장은 “이번 전시가 우리 산청의 아름다움을 더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우리 박물관은 전시에 국한된 곳이 아닌 문화예술활동의 장으로 거듭나 지역민과 함께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원경복기자

산청풍경을 담아 수묵채 색화 전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